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방부, 의도적으로 사드 보고 누락" 결론 30일 국방부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반입 보고 누락 관련해 청와대는 진상조사에 착수 한 지 하루 만에 '의도적 보고 누락'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 딕 더빈 미 상원의원 일행이 타고 온 차량이 세워져 있다. 2017.5.31
 국방부 청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미일 국방당국이 오는 13일 제12차 한미일 안보회의(DTT)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국방부가 12일 밝혔다.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차관보 대행, 츠치미치 아키히로 방위성 방위정책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당초 일본에서 열릴 차례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에 따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3국은 이번 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 공조 방안과 지역 정세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공조 및 3국간 국방 교류 협력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한미일 안보회의는 3국 국방부의 차관보급을 수석대표로 하는 국방·외교 당국간 연례 안보협의체다. 지난 2008년부터 11차례 시행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