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충북지역본부는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 의제 및 지지후보를 발표했다.
 민주노총충북지역본부는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 의제 및 지지후보를 발표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충북지역본부(민주노총)는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 의제 및 지지후보를 발표했다.

이날 민주노총이 밝힌 총선의제는 크게 두 가지로 '전태일 2법'과 '불평등 양극화 해소 8법' 입법화다. 지지후보는 청주시 상당구의 김종대 후보(정의당, 기호 6번)와 청원구의 이명주 후보(민중당, 기호 7번), 도의회 보궐선거 지지후보는 청주시 제10 선거구의 이인선 후보(정의당. 기호 6번)와 영동군 제 1 선거구 박보휘 후보(정의당. 기호 6번)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50년 전 전태일 열사의 절규는 지금도 노동현장 곳곳에서 외쳐지고 있다.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노조법 2조 개정과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 전면적용을 입법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고용형태에 따른 불평등해소, 상시지속업무 정규직 고용 △대-중소, 원-하청 노동자 사회연대를 위해 초기업교섭(산별교섭) 촉진 △교육 불평등 해소, 고교·대학 서열화 해소, 대입제도 개편, 학교교육 정상화 등 '불평등 양극화 해소 8법'도 총선의제로 채택했다.

민주노총은 "21대 국회에서 비정규직 없는 세상, 사회공공성 강화, 재벌개혁, 정치개혁을 최우선 과제로 처리할 것을 요구한다"며 "민주노총 지지후보와 함께 전태일 2법 쟁취와 평등세상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