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앙선대위 참석한 황교안-김종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중앙선대위 참석한 황교안-김종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 불허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 이들의 입당을 금지하겠다고 천명했다. 앞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대구 수성을), 김태호 경상남도지사(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윤상현 의원(인천 동구·미추홀을), 김원성 전 통합당 최고위원(부산 북구·강서을) 등이 통합당 공천에 불복, 탈당 후 무소속으로 후보 등록을 마쳤다.

황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부 돕는 해당행위"라고 강조했다.

"분열적 행위, 바람직하지 않아... 엄중 경고"
 

황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이번 총선에는 절대 명제, 국민 명령의 요체가 있다"라며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무소속 출마에 강력 대응할 수밖에 없다"라며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 불허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 후보를 돕는 당원도 해당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무소속 출마 및 지원을) 중단하고, 문재인 정권 심판의 대장정에 함께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굳은 표정의 황교안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굳은 표정의 황교안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그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지금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 맞서서 국민들을 지켜내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기이다"라며 "이런 때에 개개인의 당락을 염두해 두고 분열적 행위를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국민들께서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우리가 만약 이 때에 힘을 합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의석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되돌리기가 어려운 상황에 빠질 수 있다"라며 "정말 절체절명의 순간이다. 모두 힘을 합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무소속 출마엔 "영구 입당 불허", 미래한국당은 "형제 정당"

한편, 원유철 대표를 위시한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통합당 회의가 끝나는 시간에 맞추어 황 대표를 찾았다. 통합당 회의실 밖에서 기다리던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황 대표가 나오자 인사를 건네며 그의 백그라운드 브리핑 현장에 함께했다.

황 대표는 "지금 여기 미래한국당 대표들도 함께 계시다"라며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은 뜻을 합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라고 끈끈함을 과시했다.  

원유철 대표 역시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형제정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4.15 총선 민심은 '못살겠다, 갈아보자'이다. '바꿔야 산다'는 민심을 잘 받들겠다"라며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이 미래라는 희망열차의 두 번째 칸으로 국민들을 모두모두 태워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원 대표는 황 대표를 향해 "대표님 파이팅"을 외쳤다. 황 대표는 웃으며 화답했다. 이들은 함께 "바꿔야 산다"라는 구호를 외친 뒤, 박수를 치고 주먹을 맞부딪치며 인사했다.
 
주먹 인사하는 황교안-원유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각각 회의를 마친 뒤 만나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 주먹 인사하는 황교안-원유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각각 회의를 마친 뒤 만나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