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16일 미래통합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경북 영천청도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16일 미래통합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경북 영천청도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
ⓒ 김장주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이 경북 영천·청도 국회의원 후보로 이만희 현 의원을 단수공천하자 납득할 수 없다며 재심을 청구했던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16일 오후 영천 충혼탑에서 참배를 마친 후 "불공정한 공천에 굴하지 않고 지역발전과 보수혁신이라는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겠다"며 "시민후보로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의 공천은 보수의 혁신과 통합을 염원하는 우리의 기대를 저버렸다"며 "지역 국회의원에게 지방선거 실패의 책임을 물으라는 우리의 요구 또한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에게 좋은 지도자를 선택할 권리와 의무가 있지만 미래통합당 공천이 지역지도자의 최고 덕목일 수는 없다"면서 "불의와 불공정에 침묵하지 않겠다"고 결의를 나타냈다.

이날 오전 미래통합당 경북도당에 팩스로 탈당계를 제출한 김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 분홍잠바를 다시 입고 대한민국 보수를 혁신해 나가겠다"며 지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영천이 고향인 김 예비후보는 행정고시 출신으로 영천부시장과 경북도 행정부지사, 청와대 선임행정관, 행정안전부 지방세제 정책관 등 지방과 중앙의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김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영천청도 선거구에서는 정우동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만희 미래통합당 후보와 3파전을 벌이게 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