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figcaption>(사)한국농어촌민박경주협회 회원들이 6일 오전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추가지정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figcaption>
 
(사)한국농어촌민박경주협회 회원들이 6일 오전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추가지정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농협경주교육원에 이어 경주시에 코로나19 국가지정 생활치료센터가 추가지정된다면 방침이 알려지면서 민박협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주낙영 시장이 5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방침을 설명하면서 시민들의 의견을 구하자 찬반 논란도 뜨겁게 일고 있다.

경주농어촌민박협회 소속 40여 명의 대표들은 5일 오전 10시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발했다.

이들은 "코로노19 확산이후 농어촌 민박업체를 비롯한 숙박업계와 식당 등 관광산업 전체가 휴업에 들어가 존폐의 위기에 처해 있다"며 "700여 농어촌민박사업자는 다각적인 행정정책을 제시하지 않은 채 관광도시 이미지를 먹칠하는 추가적인 생활치료센터 정부지정은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켄싱턴리조트, 한화콘도 등이 추가지정 장소로 거론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아직 정부나 대구시, 경주시등이 공식적으로 발표는 하지 않은 상황이다.

주낙영 시장 페이스북에서 찬반 논란 뜨겁게 이어져
 
 <figcaption>주낙영 시장의 페이스북</figcaption>
 
주낙영 시장의 페이스북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주낙영 경주시장의 페이스북은 찬반 논란이 뜨겁다.

주 시장은 5일 밤 "진영 행안부장관,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경주의 몇개 숙박시설을 생활치료시설로 더 지정하고자 하는데 양해해달라는 부탁말씀이 있었다"면서 "시장 혼자 결정할 문제도 아니고 법상 결정권한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시민들의 의사는 정부에 분명히 전달할 의무가 있다"며 의견을 구했다.

이글에 대해 6일 오전 11시 현재 약 168개의 댓글이 달렸다. 외견상 찬반 의견이 팽팽한 상태다.

관광도시 이미지를 크게 훼손한다는 것이 대표적인 반대 명분. 반면 대한민국이 존재해야 경주관광도 존재한다거나 이웃이 어려울 때 도와야 한다는 찬성론이 맞서고 있다.

대구시가 대구지역 숙박시설을 먼저 적극적으로 찾은 다음 그래도 부족하면 경주시 시설을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도 적지 않았다.

"어려울 때 도와야 하지만 대구시장이 대구신천지 교회부터 치료센터로 지정하는등 활용하는 노력을 보여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경주지역에는 1일 농협경주교육원이 국가지정 생활치료센터로 (경북대구 2생활치료센터)지정돼 3일 234명의 대구지역 확진자들이 입소했다.

이어 3일 경북도가 화랑마을, 토함산자연휴양림을 경북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했다. 현재 경주시 3곳의 시설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상황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주포커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