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동신문 "김정은, 방사탄 발사 훈련 지도"…1면 보도 노동신문 "김정은, 방사탄 발사 훈련 지도"…1면 보도
▲ 노동신문 "김정은, 방사탄 발사 훈련 지도"…1면 보도 노동신문 "김정은, 방사탄 발사 훈련 지도"…1면 보도
ⓒ 뉴스1

관련사진보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하시였다."

북한이 지난 2일 동해로 발사한 발사체 실험을 3일 공개했다. 김 위원장이 직접 지도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북한 관영매체 <로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훈련을 지도한 후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이 김 위원장을 수행했다.

이 매체는 이날 1면에서 "하늘 땅을 뒤흔드는 요란한 폭음 속에 섬멸의 방사탄들이 목표를 향해 대지를 박차고 날아올랐다"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북한이 3개월여 만에 발사한 발사체를 미국을 향한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군사적 긴장감을 높여 미국을 압박한다는 주장이다.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민주주의수호재단'의 매튜 하 연구원의 말을 빌려 "북한의 발사는 미국과 동맹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볼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반면, 북한군의 연례적 훈련이라는 주장도 있다. 북한이 코로나19 등으로 흐트러진 내부 체제를 결속하기 위해 예정된 훈련을 진행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로 북중, 북러 등의 국경이 폐쇄돼 경제적 타격이 예상되는 가운데, 주민들의 사기를 올릴 필요가 있었다는 해석이다.

"북한, 연례적 훈련 한 것... 대내 민심 다독이기"
 
北 "폭음 속에 방사탄들 대지 박차고 날아올라" 北 "폭음 속에 방사탄들 대지 박차고 날아올라"
▲ 北 "폭음 속에 방사탄들 대지 박차고 날아올라" 北 "폭음 속에 방사탄들 대지 박차고 날아올라"
ⓒ 뉴스1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2일 한 화력타격훈련이 원래 '3월 초에 하는 훈련'이라는 주장이 있다. 3년여 전, 탈북한 전직 북한군 고위관계자는 "북한 군은 동계훈련의 마지막에 방사포를 포함한 사격훈련을 한다, 보통 북한은 춘절기인 3월에 이 훈련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통 연합부대가 훈련하다 한 곳에 모여 가상목표를 두고 집중사격을 한다, 12월부터 시작해 3월 초에 마무리한다"라며 "평양시 외곽에서 중앙포사격훈련을 한 적이 있는데, 그때도 2월 말에서 3월 초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로동신문>도 지난 2월 2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군 합동 타격 훈련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이때도 정기적인 동계 훈련이며 규모도 예년에 비해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이 2일에 발사한 발사체가 이 훈련의 마무리라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훈련의 주체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로동신문>에 따르면, 미사일을 전담하는 전략군이 아닌 포병부대가 훈련에 참여했다.

전략군의 관여는 전략무기를 배치해 긴장감을 조성하려는 의도로 볼 수 있지만, 일반 포병부대는 다르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북한이 포병부대를 배치했다는 건 수위조절을 한 것"이라며 "이번에 북한이 한 건 일상적인 방어훈련"이라고 짚었다.

훈련 관련 보도에 미국과 한국을 직접 겨냥한 내용은 없다는 점도 북한이 '일상적 훈련'을 했다는 주장에 힘을 싣는다. 오히려 북한이 대내적으로 훈련이 필요했다는 해석도 있다. 코로나19도 훈련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국경폐쇄 조치까지 감행하며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있지만, 중러와의 교류가 단절돼 경제활동이 위축돼 있다는 분석이다. 홍민 실장은 "당정군이 각각 자기 단위기관을 운영하려면 경제활동을 해야 한다, 중러와의 밀무역이 줄어들었다는 건 이들이 기관을 운영하기 더 힘들어졌다는 것을 뜻한다"라고 짚었다.

이어 "관료들의 압박을 받으며 무력감을 느낄 수 있다, 민심이반이나 군심이반 현상이 드러나기 전 김정은 위원장이 내부 단속을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최용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안보전략연구실장 역시 "북한이 공세적 훈련을 했다고 보기 어렵다, 전원회의가 끝나고 내부단속하는 분위기가 이어졌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훈련에서 북한의 전략무기 능력이 점차 향상되고 있다는 점이 드러났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발사체 2발을 20초 간격으로 연사했다. 북한의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라면, 지난해 19분→3분→30초까지 단축한 연발 사격 시간을 10초가량 앞당기는 데 성공한 셈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8월 24일과 9월 10일, 10월 31일, 11월 28일 등 모두 네 차례에 걸쳐 초대형 방사포를 시험 사격했다. 각각 17분, 19분, 3분, 30초 사이를 두고 2발씩 발사했다. 홍민 실장은 "북한의 연발 사격능력이 향상됐다는 걸 보여줬다"라고 평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회부, 신나리 입니다. 들려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