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시가 28일 밤 신천지 교회 시설에 대한 야간 긴급 점검을 펼치고 있다.
 부산시가 28일 밤 신천지 교회 시설에 대한 야간 긴급 점검을 펼치고 있다.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부산시가 28일 밤 신천지 교회 시설에 대한 야간 긴급 점검을 펼치고 있다.
 부산시가 28일 밤 신천지 교회 시설에 대한 야간 긴급 점검을 펼치고 있다.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부산시가 28일 밤 신천지 교회 시설에 대한 야간 긴급 점검을 펼치고 있다.
 부산시가 28일 밤 신천지 교회 시설에 대한 야간 긴급 점검을 펼치고 있다.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온 신천지 교회의 관련 시설이 폐쇄됐지만, 점검 결과 부산지역의 상황은 다소 달랐다. 부산시는 28일 오후 5시, 8시 부산 지역 신천지 시설에 대한 긴급 야간 점검에 나섰다.

이날 점검은 앞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특별지시한 폐쇄명령 이행과 집회 금지 위반 여부를 확인하려는 조처였다. 감염병예방법 49조에는 코로나19 등의 전파를 막기 위해 보건복지부 장관과 지자체장이 이같은 처분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신천지 시설 51곳 가운데 3곳은 영구폐쇄, 47곳은 폐쇄가 유지되고 있었다. 그러나 부산진구의 더배움문화봉사공동체 사무실 1곳은 불이 켜진 상태로 나타났다. 누군가 출입했을 것으로 추정하나, 이날 단속 과정에서는 발견하지 못했다.

사하구에 있는 신천지 야고보 지파에서는 관계자 2명이 내부에 있다 단속에 적발됐다. 이 건물은 밤이 되면 해당 건물 내부에 전등이 켜지고, 사람이 드나들어 불안하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된 곳이다.

야고보 지파 건물 내부 신천지 관계자의 체온 측정과 의심증상 확인이 이루어졌고, 이들은 곧바로 자가격리 조치됐다. 부산시는 이들 시설에 대한 추가적인 방역을 시행하고, 출입문을 완전히 폐쇄했다.

시는 29일에도 구·군 및 경찰과 합동으로 현장점검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불시 단속에서 신천지 시설을 운영하거나 집회를 여는 상황이 확인되면 곧바로 사법기관에 고발 조치한다. 드러나지 않은 추가 시설물을 찾는 데도 공권력을 동원할 예정이다.

대구 지역의 확진자 상당수가 신천지 교인으로 밝혀지고, 해당 교회·시설에 대한 시민 불안감이 커지자 오거돈 부산시장의 입장은 현재 단호한 상태다. 그는 29일 "위기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는 (신천지 시설의) 문을 절대 열지 못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9일 낮 12시 기준 부산 지역의 확진자 누계는 모두 71명이다. 5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늘어난 확진자 5명 중 3명은 기존 환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조처됐다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지역 확진자 중 여전히 온천교회 환자가 29명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인다. 이어 신천지 교인 등 관련자가 4명, 대구 8명, 청도대남병원 1명, 그 외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가 25명, 기타 4명이다. 이들은 부산대병원(22), 부산의료원(36), 부산백병원(4), 해운대백병원(3), 고신대복음병원(2) 등에 분산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추가 확진자 중 4명의 병상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