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와 부평구, 운영대행사인 코나아이㈜ 3자간 운영대행 협약을 체결하고, '부평e음' 전자상품권을 다음달 2일부터 발행할 예정이다.
 인천시와 부평구, 운영대행사인 코나아이㈜ 3자간 운영대행 협약을 체결하고, "부평e음" 전자상품권을 다음달 2일부터 발행할 예정이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부평구(구청장 차준택)와 '인천e음' 대행사인 코나아이㈜(대표 조정일)가 14일 오전 부평구청에서 부평구 전자상품권 '부평e음' 발행을 위한 3자 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인서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차준택 부평구청장, 변동훈 코나아이㈜ 공공사업본부장이 참석한다.

지난해 '인천e음' 가입자는 93만 명, 발행액은 1조5000억 원으로 전국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목표액 2조3000억 원의 약 65%를 차지해 전국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

인천연구원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역내 소비 진작 및 소상공인 매출증대 등 재정지출 대비 파급효과가 2.9배로 보고됐다. 예산 1000억 원을 투입할 경우 2900억 원의 효용이 발생한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미추홀e음, 연수e음, 서로e음이 발행된 데 이어 올해에는 중구, 부평구, 계양구, 옹진군 등이 발행할 계획이다.

올해 첫 시작으로 부평구에서 '부평e음 전자상품권'을 발행한다. 2월 14일 인천시와 부평구, 운영대행사인 코나아이㈜ 3자간 운영대행 협약을 체결하고, '부평e음' 전자상품권을 다음달 2일부터 발행할 예정이다.

부평구에서는 지난해 9월 관련조례를 제정하고, 부평e음 운영방안 등 검토를 통해 세부계획을 마련했다. 부평구에서는 지역선순환경제 구축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혜택가맹점을 집중 지원한다. 

부평구 내 혜택가맹점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추가로 2%의 캐시백을 지원하고, 혜택가맹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에게는 카드 수수료 0.5%를 지원할 계획이다. 부평구는 부평e음 발행과 혜택가맹점 확보를 위해 기간제 근로자와 동 행정복지센터 등을 활용해 다양한 방식으로 홍보해나갈 예정이다. 
 
 인천e음 전자상품권.
 인천e음 전자상품권.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혜택가맹점은 시와 군·구, 시민과 소상공인이 하나로 이어져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지역선순환 경제를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소상공인은 시민들에게 사용액의 1~7%까지 미리 할인 혜택을 지급하고, 시에서는 소상공인에게 결제수수료 무료인 QR키트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매체를 통한 무상 홍보와 전화주문앱 무료입점, 온라인몰(인천e몰) 무료 입점, 쿠폰발행서비스 무료 제공, 무료 세무·법률·노무 상담서비스 제공, 신용보증서 발급수수료 20%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부평구의 '부평e음'은 인천e음 플랫폼을 활용해 운영된다. 인천시에서는 인천e음이라는 인프라를 제공하고, 기초지자체인 군·구에서는 인천e음 플랫폼을 활용해 자체 상품권을 발행한다. 또한, 각 군·구의 특색에 맞는 다양한 인센티브를 연계해 제공할 수 있다. 인천시와 군·구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구조이다. 

인천시는 이러한 군·구와의 협업 체계를 만들어 인천시 전역에 안정되고 통일된 캐시백 요율을 제공하고, 군·구에서는 지역의 요구를 반영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지원해나가는 방식이다.

박인서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인천e음을 통해 시와 군·구가 이어지고, 시민들과 소상공인들이 이어지고, 이러한 '이음'을 통해서 인천 지역경제를 선순환경제구조를 만들어 나가려고 한다"면서 "앞으로도 시와 군·구가 인천e음 플랫폼을 통해 상생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