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검찰 자진출석하는 임종석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30일 오전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1월 30일 오전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경남-김두관, 부산-김영춘, TK-김부겸, 강원-이광재... 충청-이인영, 호남-임종석?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지역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선임을 놓고 설왕설래하고 있다. 대권 후보 키우기 전략이 자리하고 있다는 해석 때문이다. 지난 3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임종석 전 실장에게 (호남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자리를) 따로 요청했다"고 발언한 것이 논란의 시발점이 됐다.

당 핵심 관계자는 5일 <오마이뉴스>에 "당이 차기 대선 주자군들을 후원하는 것은 당의 당연한 도리"라고 했다. 여권에선 아직 비어 있는 충청 지역 선대위원장으로 충북 청주 출신 이인영 원내대표(서울 구로갑, 3선)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다.

서울 지역의 중진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양 원장의 발언은 임 전 실장을 호남을 근거지로 하는 대선 후보로 키우겠다는 큰 구상에서 나왔을 것"이라며 "김두관·김부겸·이광재·임종석 등 최근 거론되는 지역 선대위원장들의 구도를 보면 차기 잠룡들이 다 같이 어깨동무를 하고 붐을 일으키는 모습을 연출하고 싶은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는 기본적으로 정당과 그 정당 후보들이 크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는 모멘텀"이라며 "위용을 갖추기 위해 오죽하면 서울에서만 3선 한 이인영 원내대표의 이름까지 나오겠나"라고 설명했다.

당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양 원장의 임종석 호남 선대위원장 발언에 대해선 "양 원장의 단순 실수"라고 거듭 부인하면서도, 차기 잠룡군을 염두에 둔 지역별 선대위원장 체제에 대해선 "당이 차기 대선주자군을 잘 후원하는 것은 도리이자 책임"이라고 인정했다. 이 관계자는 충청 지역 선대위원장 자리에 "충북이 고향인 이인영 원내대표 이름도 나온다"고 언급했다.

매머드급 지역별 공동선대위... 이낙연 힘빼기?
  
이낙연 전 총리에 쏟아진 질문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참석으로 당에 복귀했다. 회의가 예정된 당대표회의실로 향하는 이 전 총리가 기자들의 질문세례를 받고 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잠룡 육성 차원의 지역별 선대위원장 체제에 대한 부정적 시각도 존재한다. 한 중진 의원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는다고 해서 잠룡군으로 성장한다는 데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 "강원 지역의 경우 7석밖에 없는데 그 선거 이긴다고 이광재 전 지사가 단숨에 대권 후보가 되겠나? 그럼 승리가 쉽지 않은 대구·경북에서 지면 김부겸 의원은 대선 주자 실격이냐?"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특히 임종석 실장의 경우 지역에만 매몰되는 게 본인 정치 앞길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고도 했다.

일각에선 이같은 매머드급 지역 선대위원장 체제가 각종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독주를 하고 있는 이낙연 전 총리에 대한 견제라는 해석도 나온다. 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이렇게나 많은 대선 후보군이 한꺼번에 지역 선대위원장을 맡는 경우는 처음 본다"라며 "이낙연 전 총리에 대한 힘 빼기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당초 이번 주 중 공동선대위를 발족시키려 했던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선대위 출범을 미루고 있다. 다만 경선 일정이 맞물려 있는 만큼, 내주에는 선대위를 띄워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에 당 지도부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 불안감이 줄어드는 추이를 살피며 다음 주 중에는 선대위원장단과 경선기구, 정책본부, 홍보기획단 등을 1차 출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