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올해 보훈대상자에 생일축하금 10만원을 지원하는 등 보훈대상자 지원 예산을 전년보다 6억 원 가까이 증액했다.

강남구는 올해 보훈대상자 지원예산을 전년 대비 16.2%(5억9300만원) 증액된 42억6400만원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올해 증액된 예산 가운데 중 2억9800만원을 투입해 ▲생일축하금(만 80세 이상) 지급 ▲국가유공자 사망 시 장례용품(근조기·근조화환·편의용품) 등 지원 ▲보훈단체 위문금(단체당 300만원) 지급 ▲국가유공자 명비 제작설치 등 4건의 신규 사업을 시행한다. 특히 생일축하금을 서울시 자치구 중 최초로 1인당 10만원 지급한다.

또한 국가보훈대상자에게 지급되는 보훈예우수당 및 위문금 예산도 확대해 총36억1100만원을 편성했다.

이 가운데 보훈예우수당을 월 7만원에서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액인 8만 원으로 인상했고 전세버스로 제공되는 대전현충원 참배객 수송차량을 45인승 일반버스 5대에서 28인승 리무진버스 9대로 교체해 유가족 등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여기에 보훈대상자 사망위로금으로 30만 원을 지급하고 국가유공자 명비 제작 설치비로 1억1100만 원 편성했다

구 관계자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보훈대상자를 위로하고 격려함으로써 국가보훈대상자의 사기 진작 및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려 보훈문화 확산을 기여하고자 올해 예산을 증액했다"라면서 "앞으로도 보훈대상자의 자긍심과 명예를 고취하는 다양한 사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구 보훈대상자는 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미망인회, 무공수훈지회, 광복회, 고엽제 전우회, 6.25참전국가유공자회, 특수임무 유공자회, 월남전 참전자회 등 7천500여명(2019년 9월 기준)이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