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고성 가두리양식장에서 자란 '자주복'이 일본에 수출된다.
 경남 고성 가두리양식장에서 자란 "자주복"이 일본에 수출된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고성 바다에서 자란 '자주복'이 일본 수출길에 오른다.

경남 고성군은 수출경쟁력과 판로확보를 통한 '고성 자주복' 특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고 밝혔다.

고성군은 16일 첫 시범 수출을 시작으로 내년 1월까지, 3차에 걸쳐 총 600kg의 자주복을 일본으로 수출한다. 자주복은 고성만 가두리양식장에서 자란 것이다.

그동안 고성군은 복어 등 지역에서 생산되는 어류 수출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왔다. 지난 11월 연간 복어 300톤을 수입하는 일본측 바이어가 가두리양식장 현장과 고성군청을 방문해 자주복의 생육상태와 사육현황 등을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자주복은 고수온에 강한 품종으로, 어린 자주복의 경우 입식 후 2~3개월 내 수출 가능한 크기로 성장이 가능하다.

고성군은 "이번 시범수출 결과에 따라 내년 '자주복'의 본격적인 수출조건 등을 협의해 입식량 조정과 향후 지속적인 지원으로 지역에서 생산된 어류의 수출확대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남 고성 가두리양식장에서 자란 '자주복'이 일본에 수출된다.
 경남 고성 가두리양식장에서 자란 "자주복"이 일본에 수출된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고성 가두리양식장에서 자란 '자주복'이 일본에 수출된다.
 경남 고성 가두리양식장에서 자란 "자주복"이 일본에 수출된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