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아 사태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유엔본부[뉴욕] 신화=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는 시리아에서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해 논의가 오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국의 요청으로 오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도발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하는 회의에 참가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10일 "한국은 현재 안보리 이사국이 아니지만, 이해 당사국으로 뉴욕시간으로 11일에 열리는 북한 비확산 문제에 대한 안보리 공개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과거에도 일본 등과 함께 북한 문제를 다루는 안보리 회의에는 이해 당사국으로 참석해왔다. 회의에는 조현 유엔주재 대사가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

북한에서도 김성 유엔주재 대사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돼 국제무대에서 북한과 미국이 날 선 공방을 벌일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은 현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을 비롯한 이사국들과 긴밀히 소통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 주도로 북한 미사일 발사 및 추가도발 가능성을 다루는 안보리 회의가 소집된다는 점에서 북미 간 갈등이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미국이 당초 10일(현지시간)로 추진되던 북한 인권토의 대신 안보리 회의를 개최한다는 점에서 북미 간 대치 전선을 인권 문제로까지 확대하지 않으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존재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