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조기 흔들며 행진하는 홍콩 시위대 28일 오후 홍콩 센트럴 에딘버러 광장에서 열린 미국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 통과 추수감사절(ThanksUSA) 집회에서 시민들이 성조기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 성조기 흔들며 행진하는 홍콩 시위대 28일 오후 홍콩 센트럴 에딘버러 광장에서 열린 미국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 통과 추수감사절(ThanksUSA) 집회에서 시민들이 성조기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강력한 반대를 무릅쓰고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에 서명하자 홍콩 시민들이 '감사 집회'를 열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8일 저녁 홍콩 시민들은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미국 의회의 홍콩인권법 통과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환영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약 10만 명의 시민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찰 측 추산은 9600여 명에 그쳤다.

그동안 집회를 금지하거나 시위를 강경 진압하던 홍콩 경찰도 지난 24일 치러진 구의원 선거에서 야권인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두자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며 이날 집회를 이례적으로 허용했다.

한 시위 참가자는 "구의원 선서는 최종 목표가 아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하며, 미국이 앞으로도 우리와 함께 싸워주기를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참가자도 "영국과 캐나다에서도 이러한 법안이 통과되기를 희망한다"라며 "우리는 스스로 지켜야 하지만, 더 많은 국가들이 홍콩의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에 동참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홍콩의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은 이번 법안에 대해 "모든 홍콩인을 위한 놀라운 성과"라며 "다음 목표는 영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들로 지지를 확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상원은 지난 19일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기 위해 발의한 홍콩인권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고,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서명하면서 발효가 확정됐다. 

이 법안은 미국이 홍콩 인권을 억압한 인사들의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미국 국무부가 홍콩에 부여하고 있는 경제·통상 관련 특별 지위(special trading consideration)를 매년 재검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상원은 최루탄, 고무탄, 테이저건 등 시위 진압에 쓰이는 특정 군수품을 홍콩 경찰에 수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도 통과시켰다. 

중국 외교부는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를 초치해 "중국의 내정에 대한 심각한 간섭이자 국제법 위반"이라며 "미국은 미중 관계를 더 이상 훼손하지 않으려면 법안을 시행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항의했다.

반면 주중 미국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중국 정부는 홍콩의 자율성, 법치, 자유 보호 등 홍콩 시민에게 한 약속을 준수하는 것이 홍콩의 특별 지위를 유지하는 핵심이라고 믿는다"라고 반박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