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의 한복판, 한강을 바라보는 남산. 위로는 북한산, 남쪽으로는 관악산이 마주한다. 북한산에서 물들기 시작한 단풍이 관악산으로 내려와서는 잠시 숨을 고르다 남산에서 절정을 맞는다. 그래서 남산의 사계절은 북한산의 마침표이자 관악산의 되돌이표가 된다.
 
남산 파노라마 남산 정상 조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전경
▲ 남산 파노라마 남산 정상 조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전경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사계절 즐기는 남산 산책로

봄에는 벚꽃이 화사하게 날리고 여름에는 녹음이 그늘을 드리우며 가을철에는 단풍이 단청처럼 물든다. 비가 오는 때는 운무가 남산 타워를 신비롭게 감싸 안으며 설경은 그 자체로 아름답다. 또한 조명이 비추는 성곽에서는 라이트 페인팅으로 멋진 야경을 담을 수도 있다.
 
봄날의 남산 케이블카 4월의 봄날, 케이블카를 타고 남산 정상부에 오르는 장면
▲ 봄날의 남산 케이블카 4월의 봄날, 케이블카를 타고 남산 정상부에 오르는 장면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석양의 남산 타워 해넘이의 붉은 기운에 감싸인 남산타워의 실루엣
▲ 석양의 남산 타워 해넘이의 붉은 기운에 감싸인 남산타워의 실루엣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녹음이 드리워진 남산 산책로 뜨거운 여름을 지난 뒤, 단풍이 물들기 전의 녹음
▲ 녹음이 드리워진 남산 산책로 뜨거운 여름을 지난 뒤, 단풍이 물들기 전의 녹음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홍엽의 남산 북측순환로 국립극장에서 시작하는 북측순환로의 가을길
▲ 홍엽의 남산 북측순환로 국립극장에서 시작하는 북측순환로의 가을길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눈 내리는 남산공원 설경을 즐기는 뒤에는 누군가의 수고로움이 있다
▲ 눈 내리는 남산공원 설경을 즐기는 뒤에는 누군가의 수고로움이 있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예전에 비해서 접근하기가 한결 수월해진 남산 공원. 사진 프레임을 짜기에는 약간 아쉬운 장소이나 산책 코스로는 매우 훌륭하다. 밤 중에도 가로등이 제법 환하게 길을 비추고 야간 산책을 즐기는 이들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

다만, 아직까지도 도보로 접근하기에는 약간의 제약이 있다. 걷기로 추천하는 코스는 회현역을 나와 백범광장을 통해 정상부에 오르는 방법이다. 느긋하게 걷다 보면 반 시간 정도면 올라갈 수 있다.
 
가을날의 남산공원 백범광장 회현역에서 나와 남산공원 초입의 백범광장 회돌이길
▲ 가을날의 남산공원 백범광장 회현역에서 나와 남산공원 초입의 백범광장 회돌이길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만추의 남산 울긋불긋 남산의 걷기 좋은 길
▲ 만추의 남산 울긋불긋 남산의 걷기 좋은 길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대중 교통을 이용해서는 충무로역에서 남산 순환버스 02번이나 05번을 타고 북측순환로(국립극장)에서 내리면 된다.

하차한 곳에서 계속 올라가면 정상부고 우측으로 방향을 틀면 산책코스가 나온다. 넉넉잡고 한 시간 정도면 남산 둘레길을 오롯이 즐길 수 있다. 휴일이면 수많은 인파가 산책을 즐기러 나온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