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앞마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문재인 정권 전반기 정책평가 토크콘서트' 모습.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주광덕?김세연 의원을 비롯해 신혜식 '신의 한수' 진행자와 김태우 전 수사관, 토순이 '토순이TV' 진행자, 이옥남 '세이렌코리아TV' 진행자가 참석했다.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앞마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문재인 정권 전반기 정책평가 토크콘서트" 모습.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주광덕?김세연 의원을 비롯해 신혜식 "신의 한수" 진행자와 김태우 전 수사관, 토순이 "토순이TV" 진행자, 이옥남 "세이렌코리아TV" 진행자가 참석했다.
ⓒ 김성욱

관련사진보기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킨 건 첫 번째가 국민의 힘이었고, 두 번째가 유튜버들의 힘이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보수 유튜버들 앞에서 한 말이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에 공을 세운 의원들을 포상한 데 이어 유튜버들을 만나 격려하고 나선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앞마당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정책평가 토크콘서트'에서 "유튜브야말로 지금의 대한민국 국민들을 깨워주시는 채널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유튜브 방송을 열심히 해주셔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선거법 개정)라는 신독재의 마지막 퍼즐을 막아달라"라고 말했다. 

행사에는 주광덕·김세연 의원을 비롯해 신혜식 '신의 한수' 진행자와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 토순이 '토순이TV' 진행자, 이옥남 '세이렌코리아TV' 진행자가 참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튜브 채널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진실을 알려주지 않았다면 기존 언론에선 (의혹이) 모두 가짜뉴스라고 했을 것"이라며 "한국당이 투쟁하는 국면마다 '신의 한수' 같은 유튜브 방송이 있었다"라고 추켜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여론 조사 수치상으로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국민들의 마음은 이미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30%대 이하로 떨어졌다고 생각한다"라고도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최근 여야간 대립을 이어가고 있는 공수처법을 두고 "친문의 범죄는 은폐하고 친문에 반대되는 세력은 없는 죄도 만드는 '친문 은폐처 반문 보복처'다, 독재의 마지막 퍼즐을 막기 위해 함께 해달라"라면서 유튜버들의 활약을 독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정국에서 이어진 양 진영의 시위에 대해서도 "서초동 촛불은 몇 명이고 광화문 시위는 몇 명이라면서 숫자 공방을 했는데 광화문이 훨씬 많았다"라면서 "내용상으로도 서초동 집회는 소고기 촛불 시위부터 늘 해왔던 분들이지만, 광화문 집회 참가자는 평생 열심히 살다가 이 정부를 못 참겠다고 처음 나온 분들"이라고 주장했다.

초대된 유튜버들은 나 의원의 말에 맞장구를 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 

신혜식 '신의 한수' 진행자는 "사회가 연방제로 이상해지는 것 아닌가, 사회주의자 조국이 장관이 되지 않았나"라고 했고, 토순이 '토순이TV' 진행자는 "페미니즘이 폐해를 많이 일으키고 있는데 이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달라"라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은 "금년 안에 조국 전 장관이 구속되고 대통령의 가족, 친인척 비리가 터져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발언했다.

조국 사퇴 공로 표창장 수여 논란에 "더욱 분발할 것"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앞마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문재인 정권 전반기 정책평가 토크콘서트' 모습.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주광덕?김세연 의원을 비롯해 신혜식 '신의 한수' 진행자와 김태우 전 수사관, 토순이 '토순이TV' 진행자, 이옥남 '세이렌코리아TV' 진행자가 참석했다.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앞마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문재인 정권 전반기 정책평가 토크콘서트" 모습.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주광덕?김세연 의원을 비롯해 신혜식 "신의 한수" 진행자와 김태우 전 수사관, 토순이 "토순이TV" 진행자, 이옥남 "세이렌코리아TV" 진행자가 참석했다.
ⓒ 김성욱

관련사진보기

 
한편, 나 원내대표는 최근 조국 전 장관 사퇴에 공을 세운 의원들에게 표창장과 상품권을 수여한 일을 두고 당 안팎에서 제기된 비판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패스트트랙 상정 법안 처리도 불가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행사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국 사퇴 유공자 포상'에 대한 비판에 대해 "혹시 우리 당이 나태해지지 않을까, 또 자만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으로 안다"라고 평가하면서 "한국당은 그렇게 시시한 정당이 아니다, 국민들께서 우려하시지 않게 하겠다"라고 일축했다.

최근 공수처법 처리를 놓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공조 움직임을 보이는 데에 대해선 "애당초 (문희상) 국회의장과 민주당이 함께 모든 국회법을 불법적으로 잘못 해석했다, 불법적으로 사보임·전자접수·정개특위 긴급안건조정을 했다"라면서 "공수처법을 본회의에 부의한다면 그것 역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선거법 개정과 관련해서는 "이 정당 저 정당에서 의원 정수 확대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애당초 정수 확대가 내심이 아니었나 (생각)한다"라며 "국민 정서에 반하는 의원 정수 확대는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밝혔다.

댓글5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