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논문 지도교수였던 A교수가 2013년 모 학회지에 자신의 이름으로 올린 논문 중 지난 2011년 대학원 제자인 김 아무개 씨가 쓴 석사 학위 논문과 일치하는 부분을 형광색으로 칠해 보았다. 수치까지 제자 연구논문 결과가 같아 문장과 단락 만이 아닌 수치까지 그대로 도용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논문 지도교수였던 A교수가 2013년 모 학회지에 자신의 이름으로 올린 논문 중 지난 2011년 대학원 제자인 김 아무개 씨가 쓴 석사 학위 논문과 일치하는 부분을 형광색으로 칠해 보았다. 수치까지 제자 연구논문 결과가 같아 문장과 단락 만이 아닌 수치까지 그대로 도용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 여영국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국립 공주대가 소속 교수들이 제자 석사학위 논문을 베껴 학회지에 게재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18일 "국회 여영국 정의당(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실로부터 문제의 논문 2건을 받아 공주대 측에 넘겼다"라며 "공주대 측으로부터 '조사에 착수했다'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교수님이 제 논문 좀 쓴다고..." 공주대 교수들 표절 의혹)

6개월 이내에 결론... "결과에 따라 중징계까지 가능"

조사는 공주대 연구윤리위원회가 규정에 따라 예비조사와 본조사로 나눠 진행된다. 조사는 예비조사와 본조사위원회를 꾸려 6개월 이내에 결론을 내야 한다. 조사위원회는 연구 부정행위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총장에게 적절한 징계 조치를 건의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 2017년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개정돼 중대한 연구부정행위로 판단될 경우 중징계까지 가능하다"며 "고의성 여부, 연구부정행위 결과물의 양과 질, 학계의 관행과 특수성, 연구 부정행위를 통해 얻은 이익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게 된다"고 말했다.

앞서 여 의원은 공주대 교수들이 제자들의 석사 학위 논문을 베껴 학회지에 올린 사례를 고발했다. 이에 따르면 이 대학 A 교수는 지난 2013년 학회지에 자신이 지도한 제자 석사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 교수는 또 같은 해 같은 과 B 교수와 함께 또 다른 제자의 석사 논문을 베껴 학회지에 실은 의혹도 받고 있다.

최근 5년 동안 국내 대학 연구윤리위원회에 회부된 논문 관련 부정행위 중 3분의 1이 표절 의혹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이후 올해까지 연구윤리위원회에 회부된 논문 관련 부정행위 중 3분의 1이 표절 의혹인 것으로 나타났다.

99개 대학이 모두 382회 개최했는데 징계 수위별로는 파면 4건, 해임은 19건으로 나타났다. 논문 철회나 학위 취소는 27건, 감봉 30건, 견책 19건, 비용 회수가 9건 등 이었다.

댓글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8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