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주일내 처리하겠다던 폐축사는 여전히 홍성군의 대표관광지인 속동전망대 인근에 흉물스럽게 방치되어 있다.
 일주일내 처리하겠다던 폐축사는 여전히 홍성군의 대표관광지인 속동전망대 인근에 흉물스럽게 방치되어 있다.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충남 홍성군이 서해안 해안경관을 향상시켜 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해 해안가 축사부지를 매입하고 수개월째 나몰라라 방치하고 있는데 대한 질책이 이어졌다.

홍성군은 지난 3월, 8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부면 상황리 해안가에 위치한 축사부지와 지장물을 매입했다. 총 1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인근 속동전망대에서 어사리 노을공원에 이르는 해안경관을 개선하고 스카이타워와 연계해 천수만의 아름다운 자연을 감상할 수 있는 관광명소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지난 6월 방치되고 있는 폐축사에 대해 <오마이뉴스>에서 보도한 이후 일주일 내 조속히 처리하겠다던 군의 해명은 3개월이 지나도록 이뤄지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 "일주일내 처리하겠다더니"... 여전히 방치된 속동 해안가 폐축사 http://omn.kr/1k6gc )

이런 상황에서 군은 폐축사(7동)와 지장물 철거비용 1억 3000만 원을 제2차 추경에 계상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결국, 일주일내 처리하겠다던 군의 답변은 순간을 모면하기 위한 해명에 불과한 것이었다.

홍성군의회 이선균 의원은 "지난 해 말 올해 사업에 대한 예산을 편성했으면서도 아직도 실시설계중으로 철거비용을 이제 요구하면 결국 사업자체가 늦어져 해를 넘겨 사업을 추진해야하는 것 아닌가. 당초 철거비용을 예상해 1회 추경에서 예산을 편성해 조속히 처리했어야 한다"며 "16억 원을 이유없이 이월하는 것이 맞나. 사업추진 시 순서를 정해 체계적으로 추진해야하는데 주먹구구식으로 처리하다보니 무엇하나 제대로 이뤄지는 것이 없다"고 질책했다.

이에 안기억 문화관광과장은 "불가피하게 사업을 내년도로 이월해야 하는 것은 사실이다. 조속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 동시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