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며 경제보복 조치를 확대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물결에 대표적 보수단체인 한국자유총연맹도 가세한다.

한국자유총연맹은 오는 13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세종로 동화면세점 앞에서 전국 회원들이 참석하는 '우리 경제 발목잡는 아베 정부 규탄 대회'를 개최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규탄 결의문을 일본대사관에 전달할 계획이다.

자유총연맹은 전국 회원을 참가대상으로 하는 이 집회에 6000명 정도가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유총연맹은 지난 7월 일본 정부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당시에도 비판 성명을 냈다.

회원수 350만을 자랑하는 법정단체로 정부와 지자체 지원금을 받고 있는 한국자유총연맹은 노무현 정부 당시 국가보안법 폐지 반대에 앞장섰고 보수정권 내내 관제데모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박근혜 정부 때인 지난 2015년 하반기에는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자유총연맹에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 집회 등 각종 관제데모를 지시한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하지만 2018년 4월 박종환 전 충북경찰청장이 총재로 취임하면서 정관에 '정치 중립' 조항을 포함시키는 등 새로운 행보를 시작했다. 이 단체는 북한을 적대시하던 기존 입장에서 벗어나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선 환영하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 자유총연맹 임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나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