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인영 옆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하던 중 기침하고 있다. 왼쪽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 이인영 옆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하던 중 기침하고 있다. 왼쪽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의 최근 행태를 보니까. 너무 선거 전략을 모르는 것 같아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의 총선 전략을 코치하고 나섰다.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추가경정예산안 심사·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 등 최근 주요 이슈에 대한 한국당의 대응이 민심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돌려까기' 비판이었다.

그는 우선, "최근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에서 2030 세대를 대상으로 집중조사를 했는데 한국당에 대한 호감도가 매우 낮게 나왔다는 보도가 있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도 한국당에 대한 호감도가 23%, 비호감도가 65% 나왔다고 한다"며 "이 정도면 선거를 못 치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결과가 왜 나왔을까? 국회를 파행시키고 정쟁을 유발시키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신물이 나 있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은 야당다운 야당, 정부를 비판하더라도 협조할 땐 협조하는 모습을 제1야당에게 바라는 모습이 아닐까 싶다. 그래야 수권정당 이미지도 확보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지금대로 가면 '떼쟁이 정당'이 된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선거 전략의 기본은 핵심 지지층을 우선 결집시킨 다음, 중간층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한국당은 중간층과 2030세대에 대해서는 아무런 관심이 없어 보인다. 그러면 절대로 선거에 승리하지 못한다"고 단언했다.

해법도 제시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한국당이) 2030 세대와 중간층의 지지를 획득하는 길은 국회를 정상화하고 추경안에 협조하는 것"이라며 "그것만이 한국당이 다음 총선에서, 그나마 싸워볼 수 있을 만한 여력을 갖추는 것이라고 충고 드린다"고 말했다.

조정식 "추경 심사 중단? 일본 경제침략 맞서려는 정부 손발 묶어"

이 원내수석부대표가 우회적으로 추경 심사 등에 대한 협조를 요구했다면, 다른 이들은 보다 직설적이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구한말 쇄국정책" 발언을 문제 삼은 이인영 원내대표가 대표적이었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두고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 쇄국정책과 다를 게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관련기사 : 황교안, 문 정부 대일외교 두고 "구한말 쇄국정책" 비난  )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우리 반도체 산업을 흔들려는 일본에 대응해 기술독립을 모색하는 게 쇄국정책과 어떻게 같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황 대표는 '극일(克日)'이라는 말로 사실상 일본에 대한 '저자세 외교'를 포장하지 말기 바란다. 우리 정부의 등 뒤에서 자책골을 쏘는 팀킬 행위를 멈추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또 "민의를 저버리는 한국당은 '국민 공감 제로' 정당이다. 국민들은 이번 사태를 맞아서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하루 속히 국민의 뜻을 받들어 정부 대응 뒷받침에 동참하라. 더 이상 젊은이들의 표현대로 한국당이 '국회 빌런'·'추경 빌런'이 아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재원 한국당 의원의 추경 심사 중단 선언을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전날(22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정부가 추경안에 반영할 일본 수출규제 관련 예산심사에 불성실하게 응하고 있다"면서 당분간 추경 심사를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조 정책위의장은 "해도 해도 너무하다.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우리 산업을 지키려는 정부의 손발을 이렇게 묶어도 되는 것인가"라며 "정쟁과 비판도 때가 있다. 정치권 모두가 일치단결해 위기극복의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