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불이 난 아파트.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불이 난 아파트.
ⓒ 류재수

관련사진보기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르고 흉기를 휘둘러 주민 5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다치는 사건이 벌어졌다.

진주경찰서 등에 의하면, 4월 17일 오전 4시 29분경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 이 아파트에 사는 ㄱ(42)씨가 자신이 사는 집에 불을 냈던 것이다.

불은 진주소방서가 출동해 20여분만에 진화되었다.

그런데 ㄱ씨가 흉기를 휘둘려 사망자가 났다. ㄱ씨가 휘두른 흉기에 5명이 사망하고 3명이 중상,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주민 8명은 화재로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 후송되었다.

ㄱ씨는 현장에서 경찰과 대치하다 붙잡혔다. ㄱ씨는 경찰에 "임금 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ㄱ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직업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과 진주경찰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려 수사에 나섰다. 이희석 진주경찰서장이 TF팀을 총괄하고 경남경찰청 경무관, 프로파일러 등이 투입되었다.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경찰 과학수사대가 출동해 수사하고 있는 모습.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경찰 과학수사대가 출동해 수사하고 있는 모습.
ⓒ 류재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