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왼쪽부터 오세훈, 김진태, 황교안 후보. 2019.2.17 [자유한국당 제공]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왼쪽부터 오세훈, 김진태, 황교안 후보. 2019.2.17 [자유한국당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오세훈 후보가 박근혜 대통령님한테 애증이 있다고 하던데. 시장 선거 때 커터칼까지 맞아가며 도와 줬다. 무상급식 논란 때 도와주지 않아 애증의 '증' 이라는 건... (당이) 말려서 못한 건데 그렇게 말하는 것은 인간적 도리가 아니지 않나."

"오 후보가 서울시장을 해서 (다음 시장이) 좌파가 되도록 한 단초부터 자성하고 나가야 한다."

"도대체 오 후보의 이념 정체성이 뭐냐. (중략) 지금 사회주의 정권으로 치닫고 있다."


17일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 '중도층 확장'을 내세운 오세훈 후보를 향한 김진태 후보(강원 춘천)의 '이념 검증'이 이어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인간적 도리를 따져 묻는 등 강경 우파로 대표되는 '집토끼 지키기'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다만 김 후보는 앞서 "친박(친박근혜)이라는 것은 (계파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데서만 존재한다"며 오 후보의 '탈계파'론을 반박한 바 있다. 당내 친박이 소멸됐다고 말하면서도,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상대 후보의 비판적 자세를 공세 소재로 삼은 것이다.

오세훈 "5.18 망언 같은 일 막으려면"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오세훈 후보가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2019.2.17 [자유한국당 제공]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오세훈 후보가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2019.2.17 [자유한국당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선거운동 과정에서 뭉텅이 표에 의존하면 수월할 거다. (중략) 인터넷과 블록 체인 등을 활용해 모든 당원의 의견으로 당론을 결정하면 5.18 망언같은 일도 사전에 막을 수 있다."

오 후보도 역공세를 이어갔다. 김 후보처럼 '우리 편 결집'에만 몰두해서는 차기 총선에서 중도층 확장에 실패할 수 있다는 우려였다. 5.18 망언 공청회 개최로 제명 위기를 겪었던 김 후보의 아킬레스건도 함께 언급했다.

오 후보는 "수도권 지역에서 이기려면 우리 당에 호의적이지 않은, 이념에 큰 관심을 안 둔 시민들의 민생을 해결해야 한다"면서 "김 후보의 투쟁 경력이 집토끼 결집에는 장점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수도권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결국 지는 거다"라고 반박했다.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황교안 후보가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2019.2.17 [자유한국당 제공]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황교안 후보가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2019.2.17 [자유한국당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후보는 시종일관 '원칙'을 강조했으나 상대 후보로부터 "어정쩡한 모습"이라는 비판을 듣기도 했다.

황 후보는 협력이익공유제 등 대기업-중소기업 상생 정책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시장경제의 근간이 흔들려선 안 된다"라면서도 "경제적 약자들이 힘들어 하는 부분을 보완한다는 점에서는 의미가 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 후보는 "어느 한쪽도 포기하지않으려는 다소 어정쩡한 모습으로 비춰지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라면서 "원칙대로 하라는 것은 답이 아닌 것 같다. (협력이익공유제는) 떼쓰기 위한 입법이라 (나는) 반대로 원칙을 뒀다"라고 반박했다. 

황교안 홍보 영상 속 이명박, 박근혜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자가 17일 당 공식유튜브 채녈 <오른소리>에서 선보인 VCR 화면에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이 나오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자가 17일 당 공식유튜브 채녈 <오른소리>에서 선보인 VCR 화면에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이 나오고 있다.
ⓒ 유튜브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다만 구체적 방법론에서는 세 후보 모두 중도층 확장보다 보수 성향 유권자들의 입맛에 맞는 의견을 줄줄이 제시했다. 특히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우호적 입장은 대부분 동일했다.

황교안 후보는 특히 개인 홍보 영상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국가 정책이었던 새마을운동 등을 '위대한 대한민국의 역사'로 칭하거나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진을 걸며 "다시 함께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무당층 유인'을 강조한 오 후보도 다르지 않았다. 그는 "내년 총선에서 가장 중요한 중도층 작업을 제가 하겠다"면서도 "두 분 대통령의 공과가 있는데, 과만 부각되고 있다. (이 들의) 공도 어떻게 인정받을지 고민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김진태 후보가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2019.2.17 [자유한국당 제공]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김진태 후보가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2019.2.17 [자유한국당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 후보는 '기승전 이념 대결'을 내세웠다. '주사파, 사회주의 정권' 등 색깔론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더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의 퇴진 운동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대선 무효 투쟁을 해야 한다. 제가 싸울 사람은 문재인 정권이다"라면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자유시장경제를 확립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북정책에선 오히려 오 후보가 '전술핵 재배치' 등 강경한 의견을 제시했다. 나머지 두 후보는 '대북제재 강화'라는 동일한 입장을 보였다.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전술핵 재배치, 핵개발 등에 모든 가능성을 차단하고 평화를 구걸하고 있다"면서 "일정기간까지 핵을 치우지 않으면 우리도 개발한다는 기한을 주고 중국과 북한을 고민하게 하는 전략을 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