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을 앞둔 13일 오후 서울 도심에 밀집해 있는 아파트의 모습들.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을 앞둔 지난 9월 13일 오후 서울 도심에 밀집해 있는 아파트의 모습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5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10월 5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은 0.19% 올랐다. 이는 지난 9월 셋째 주(9월 21일) 상승률(0.35%)보다 0.16% 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9월 첫째 주(7일)와 둘째 주(14일)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각각 0.54%, 0.51%였던 점을 감안하면, 상승폭은 확실히 줄어든 모습이다. 서초구(0.16%), 영등포구(0.04%), 용산구(0.03%) 등도 9월보다 상승세가 주춤하고 있다.

종합부동세를 인상하고, 서울 지역 아파트 공급을 늘리는 내용의 부동산 대책이 잇따라 발표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대책 발표 이후 '좀 더 지켜보자'고 관망하는 매수자들도 늘었다. 다만 아파트 가격이 안정세로 접어들었다고 안심하긴 이르다.

실제로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에도 서울 성북과 구로, 노원 등 실수요가 많은 지역은 여전히 가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이번주 성북구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0.5%로 서울 지역 자치구 중 가장 많이 올랐다.

구로(0.41%)와 노원(0.35%)도 서울 평균 매매가 상승률보다 2배 이상 높았다. 강남구와 송파구의 경우 재건축 단지 아파트들의 매매가 상승률이 각각 0.4%, 0.36%로 오름폭이 커지고 있는 것도 불안 요소다.

아파트 매물이 많지 않고, 찾는 사람이 많다보니 자연스럽게 매매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은진 부동산 114 팀장은 "일단 서울 지역 부동산 시장의 과열이 진정됐다고는 볼 수 있다"면서 "하지만 시장이 안정화됐다고 단정할 수는 없고, 일부 지역은 여전히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 팀장은 "서울 지역에서 실수요자 위주로 거래가 되면서 가격이 하락하지는 않고 있다"며 "관망세로 돌아선 수요가 있다고 하지만 여전히 아파트 매물이 적은 매도 우위의 시장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안정적인 흐름으로 갈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태그:#아파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