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남대는 17일 법학전문대학원 2호관 301호를 ‘이광범 홀’로 명명하는 제막식을 가졌다.
 전남대는 17일 법학전문대학원 2호관 301호를 ‘이광범 홀’로 명명하는 제막식을 가졌다.
ⓒ 전남대학교

관련사진보기

전남대학교가 '이명박 정부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의혹사건'을 수사한 바 있는 이광범 전 특별검사의 이름을 딴 '이광범 홀'을 만들었다. 

전남대는 17일 오후 6시 30분 법학전문대학원 2호관 3층에서 이광범 변호사 부부를 비롯해 정병석 총장, 김순석 법학전문대학원장, 박승현 전남대 총동창회 이사장, 김혁종 광주대 총장과 법전원 교수, 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1호를 '이광범 홀'로 명명하는 제막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광범 L.K.B & Partners 대표 변호사는 "다소 민망한 자리이기는 하나 대의를 위한 자리라는 생각에 행사에 나서기로 했다"며 "오랜만에 돌아온 고향을 위해 할 수 있는 일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자는 생각에 비록 인연은 없지만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에 장학금을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광주일고, 서울 법대를 졸업한 뒤 사법연수원(13기)을 거쳐 서울중앙지법과 대법원 재판연구관 등 25년동안 법원에서 근무했다. 법원내 진보 연구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창립멤버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2012년 10월 '이명박 정부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로 활약했으며, 2013년 4월부터는 검찰개혁심의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법조 전반에 걸쳐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광주드림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광주를 드립니다. 꿈을 드립니다.’ 비영리 사단법인이 운영하며 무료로 시민들께 배포되는 일간신문 광주드림의 슬로건입니다. 2004년 4월22일 창간 이후 광주드림은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