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주중 북한대사관 방문한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중 기간인 지난 20일 오후 중국주재 북한 대사관을 방문해 대사관 관계자들과 유학생 등을 만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1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주중 북한대사관 방문한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중 기간인 지난 20일 오후 중국주재 북한 대사관을 방문해 대사관 관계자들과 유학생 등을 만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1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에 이어 20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단독회담을 이어갔다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된 상황에서 '새로운 정세'를 두고 두 나라가 '전략전술협동'을 강화했다는 설명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국농업과학원, 철로교통센터,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 등 중국의 경제현장을 둘러보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김정은 동지께서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20일 낚시터(조어대,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또다시 상봉하시었다"라고 보도했다. 19일에 이어 다시 양 정상이 만나 단독회담, 만찬을 이어간 것이다.

김정은이 강조한 '새로운 정세'

통신은 또 "조중최고령도자동지들의 현 정세와 절박한 국제문제들에 대한 신중한 의견교환이 있었으며 새로운 정세하에서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략전술적협동을 더욱 강화해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토의되었다"라고 전했다.

'새로운 정세'란 지난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적대관계를 유지해왔던 북미가 대북 체제안전보장과 한반도 비핵화 방안을 논의하며 협상을 시작한 변화를 뜻하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세 번째 방중에서 유독 '새로운 미래'에서의 북중협력을 강조했다. 19일 시 주석이 마련한 환영연회에서 그는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중국 동지들과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협동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시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의 오찬도 보도했다. 조어대 오찬이 '단란한 가정적 분위기'였다고 보도하며 "조중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과 여사들께서는 시종 화기애애한 담화를 이어가시며 진정을 나누시었다"라고 전했다.

농업, 과학, 관광 등에 관심 드러낸 김정은

중국농업과학원 둘러보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중 기간인 지난 20일 중국농업과학원 국가농업과학기술혁신원을 참관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1일 보도했다.2018.6.2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중국농업과학원 둘러보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중 기간인 지난 20일 중국농업과학원 국가농업과학기술혁신원을 참관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1일 보도했다.2018.6.2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통신은 20일 오전 김 위원장이 리 여사와 중국농업과학원 국가농업과학기술혁신원 등 중국의 경제현장을 돌아봤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중국농업과학원 국가농업과학기술혁신원이 "도시의 건물 및 시설들에서 화초와 남새(채소)를 재배하고 농업의 공업화를 실현하기 위한 과학기술적문제들을 연구 및 보급하는 중점시범기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중국농업과학원 국가농업과학기술혁신원의 연구집단이 나라의 농업발전에 이바지할 과학기술연구사업에서 훌륭한 성과들을 이룩하고 있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김 위원장이 베이징시궤도교통지휘센터를 돌아봤다고 보도했다. 센터는 베이징시의 지하철도로선들과 궤도전차로선의 운영에 대한 종합적인 감시와 지휘를 진행하는 곳이다.

통신은 이곳에서 김 위원장이 "베이징시지하철도건설력사전시장과 지하철도사령지휘센터,자동표판매 및 검표체계감시센터를 돌아보시면서 베이징시의 지하철도운영실태와 발전전망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했다"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공항으로 가기 직전에 중국 주재 북한 대사관을 들러 대사관 관계자들과 유학생 등을 만났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중국을 방문해 자국 대사관에 들른 것은 이례적이다. 짧은 기간 동안 열린 세 차례의 북중정상회담 등에 노력한 점을 치하하고, 유학생들에게는 면학을 당부했을 걸로 보인다.

김정은의 '중국 배우기'...경제협력 본격화되나

이날 김 위원장의 방문일정은 북한이 농업개혁, 사회 인프라 시설, 과학과 관광 등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북미 정상회담 후 북한의 경제 발전 전략을 본격적으로 구상하며, 중국의 과학, 농업 등이 잘 드러나 있는 곳을 골라 방문했다는 것이다. 기본 인프라가 잘 갖춰지지 않은 북한이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보다 구체화 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김 위원장이 방문한 곳들은 지난달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끈 참관단이 방문한 곳이기도 하다. 이때 참관단은 베이징에서 농업과학원, 중관춘 과학원을 둘러봤다. 당시 북한이 과학기술과 농업 분야에서 중국과 협력을 원한다는 것을 내비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 역시 북한에 농업과 과학기술, 인문분야의 대규모 협력을 제안했다고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베이징시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찾은 것은 중국횡단철도(TCR) 등 인프라 건설 협력을 염두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횡단철도는 서울~평양~신의주를 거쳐 단둥, 베이징에 이르는 남북한과 중국을 잇는다. 4·27 남북 판문점선언에도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한편, 김 위원장은 20일 전용기로 귀국해 북한 시간으로 오후 7시 30분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비행장에서 그를 맞이하는 의식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