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홍준표 대표의 손을 잡고 무대로 오르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홍준표 대표의 손을 잡고 무대로 오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등 당원들과 김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그 양반, 협찬인생을 사는 사람입니다. 한번 보세요. 지금도 빚이 6억 있다고 합니다. 자기는 평생 벌어서 먹고 산 일이 없어요."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세월호처럼 죽음의 굿판을 벌이고 있는 자들은 물러가라." -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

막말이 쏟아졌다. 31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김문수 후보의 '필승 출정식' 현장이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삶을 '협찬 인생'이라고 폄하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영혼이 흔들리는 사람"이라고 규정했다.

김문수 후보는 "이 세상에 불평·불만을 가르치고 선동하고 젊은이들에게 못 사는 나라라고 자살을 부추기고 죽은 자들을 아름답다고 하고, 산 자들을 욕되다고 하는 더러운 역사를 우린 끝내야 한다"라면서 또 다시 세월호 유족들을 상처 입혔다.

홍준표 "영혼 흔들리는 남자, 평생 협찬 받은 인생 뽑아선 안 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홍 대표는 이날 출정식에서 "대통령도 5년 하면 집에 가는데 서울시정을 7년 이상 했다"라면서 박원순 후보를 겨냥했다. 특히 "그 양반, 협찬인생을 사는 사람이다. 자기는 평생 벌어서 먹고 산 일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는 "병역도 자기 죽은 할아버지 협찬으로 6개월 방위 했다"라면서 "둘째인 박원순이 할아버지 양자로 들어가서 자기 형도 '독자'가 되고, 자기도 '독자'가 되고, 그래서 6개월 방위하고 (병역을) 끝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생살이는 한 번 보세요. 무슨 재단인가 하면서 모조리 협찬 받아서 운영했다"라며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28억 원짜리 '황제 전세'를 사는데 이제 뺄 때가 됐다"라고 말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에 대해서는, "또 한 사람이 있다. 구체적으로 얘긴 안 하는데 영혼이 흔들리는 사람"이라며 "영혼이 흔들리는 사람은 절대 뽑으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에 대비되는 후보로는 김문수 후보를 꼽았다. 홍 대표는 "김문수 선배를 15대 국회 때 같이 들어오면서 모셨는데 내 책에 그렇게 썼다.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라며 "영혼이 흔들리는 남자를 뽑아선 안 되고, 평생을 협찬받아 산 인생도 뽑아선 안 된다. 영혼이 맑은 남자를 서울시민들이 뽑아서 서울 한 번 바꿔봅시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마지막으로 "민주당이 가짜 여론조사를 동원해서 독주하고 있는데 만약 가짜 여론조사대로 결과가 나오면 이 나라는 일당 독재국가가 된다. 일당 독재국가를 막는 것이 이번 선거"라며 "서울시민들이 전부 협심해서 7년 하면서 아무 성과 없고 협찬인생 산 사람보다,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를 꼭 좀 선택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문수 "세월호처럼 죽음의 굿판 벌이는 자들 물러가라"

▲ 김문수 "세월호처럼 죽음의 굿판 벌이는 자 물러가라"
ⓒ 이희훈

관련영상보기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등 당원들과 김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김문수 후보는 과거 자신의 노동운동 시절과 가족들을 소개하면서 "아무리 절망적 상황에서도 우리는 절망하지 않고 서로 젊은 남녀는 사랑할 수 있고, 또 사랑한 결과 자식을 낳을 수 있고, 자식을 낳으면 잘 큰다는 것을 믿으면서 살아왔다"라며 세월호를 거론했다.

그는 "지금 누가 젊은이들에게 헬조선을 말하나. 누가 젊은이들에게 절망을 가르치냐"라면서 "세월호처럼 죽음의 굿판을 벌이고 있는 자들은 물러가라"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앞서도 세월호 문제를 거론하면서 여러 차례 부정적인 인식을 내보인 바 있다. 지난 29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는 "세월호 때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됐다면 문재인 대통령도 벌써 탄핵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30일 미세먼지 대책 관련 기자회견 후엔 "전문시위꾼들이 광장을 독점하고 주말이면 교통을 막는 걸 개선할 것이다.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로 4년 넘게 저래도 되나"라며 세월호 참사를 기리는 광장 천막을 문제 삼았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등 당원들과 김 후보의 이름을 연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6.13지방선거 출정식에서 김성태 원내대표와 브이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김 후보는 이날 출정식 후 질의응답에서도 같은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세월호는 저 정도 됐으면 끝내야 한다. 대한민국 상징이 세월호처럼 돼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또 "광화문 광장에서 노숙 상태로 추모해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김 후보는 자신의 서울역 인근 서계동 재개발 공약을 앞세우면서 '죽음의 관광'이란 표현을 썼다. 그는 서울역 동부와 서부를 잇는 고가도로를 재활용 한 '서울로 7017'을 거론하며 "가장 못난 고가도로를 관광지로 한다는 (박원순 후보의) 발상이 틀렸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계동 주민까지도 '가난의 관광'(대상으로) 한다. '죽음의 관광'을 한다. 집어치워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댓글5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