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바로 세우기 성공”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는 세월호가 참사 4년 만에 바로 선 것과 관련해 “정의와 진실도 바로 세워져야 한다”고 참사 원인 규명을 강조했다.
▲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바로 세우기 성공”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는 세월호가 참사 4년 만에 바로 선 것과 관련해 “정의와 진실도 바로 세워져야 한다”고 참사 원인 규명을 강조했다.
ⓒ 박남춘

관련사진보기


세월호가 참사 발생 4년 만에 바로 세워진 것에 대해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는 "나라가 바로 세워졌고, 세월호도 바로 세워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정의와 진실도 바로 세워져야 한다"고 원인 규명의 필요성 및 당위성을 강조했다.

박남춘 예비후보는 10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온 국민의 관심 속에 세월호가 4년 만에야 바로 세워졌다. 조금씩, 조금씩 세워져가는 세월호를 보며 마음이 참 무거웠다"며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또한 "이제 미수습자 수습에 온 힘을 기울여 한 분이라도 더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규명도 확실하고 명백하게 밝혀내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세월호 참사 직전 대한민국 안전을 책임졌던 장관이 누구였는지 기억하고 있다. 그래서 인천의 안전이 더욱 중요하게 느껴진다"고 박근혜정부 시절 안전행정부 장관을 지낸 유정복 현 시장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아울러 박남춘 예비후보는 "박남춘은 안전만큼은 직접 꼼꼼하게 챙겨갈 것이다. 민관군이 참여하는 '안전총괄 조정위'를 정례화해서 안전상시 점검 시스템을 구축하고, 육상과 해상안전, 생활과 산업안전, 어린이와 어르신까지 촘촘한 그물망식 2중-3중의 안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제는 인천이 바로 세워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바로 세우기 성공” 박남춘 예비후보는 세월호 미수습자들이 모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했다.
▲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바로 세우기 성공” 박남춘 예비후보는 세월호 미수습자들이 모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했다.
ⓒ 박남춘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http://www.ingnews.kr)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게릴라뉴스’는 지방분권을 지향합니다. <인천게릴라뉴스+충청게릴라뉴스+대구경북게릴라뉴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