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후 국회 본관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후 국회 본관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 세력의 결집을 통해 우리 사회의 사회경제적 약자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민생정치를 구현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통합 반대파의 좌장 격인 박지원 전 대표를 겨냥해 인용한 말이다. 박 전 대표가 지난 2016년 3월 더불어민주당에서 국민의당으로 입당하며 안 대표와 함께 낭독한 공동선언문 중 일부다.

개혁보수를 표방하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반대하고, 더 나아가 또 다른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박 전 대표의 행동은 어불성설이라는 주장이다. 안 전 대표는 더 나아가 통합 반대파에 "이번 주말까지 입장을 정리하라"며 통첩을 날렸다. 사실상 '탈당 데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다.

통합반대파 '신당 창당' 박차... 안철수 '최후통첩' 먹힐까

안 대표는 "통합을 반대하는 분들의 해당행위가 도를 넘었다"면서 "창당을 한다면 당적을 정리하고 하는 것이 떳떳하고 당당한 태도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가 이어 통합 반대파에 ▲ 호남 정신 정치 이용 중단 ▲ 창당 관련 행위 중단 및 창당 추진위원회 기구 해산, 당명공모 철회 ▲ 창당 추진위 불참 선언 및 전대 협력 등을 요청했다.

그러나 안 대표는 통합 반대파가 입장을 기한까지 정리하지 않을 시에 대한 추가 조치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애당초 안 대표는 기자간담회가 열린 시각에 당무위원회를 열어 반대파 의원들에 대한 징계 등 해당행위 여부를 논의하려 했으나, 중재파 의원들의 만류로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징계 수준'을 묻는 질문에 "새당 창당을 추진하며 당적을 유지하고 떠나지 않는 행위는 정당 사상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재차 비난하면서도 "마지막 순간까지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통합 반대파 의원들이 '제명'까지 불사하며 개혁신당 창당을 주창한 상황에서, 안 대표의 이 같은 요구가 수렴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같은 날 박 전 대표는 안 대표의 기자회견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징계한다고 했으면 하지 왜 못하느냐"면서 "칼을 꺼냈으면 무라도 잘라야지 이런 리더십이니 당을 이 꼴로 만들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또한 안 대표가 당무위를 취소하고 기자회견을 연 것에 "안철수 주머니에 들어있는 공깃돌로 취급하는 사당화 사례다"라고 지적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