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외교·안보 인사들의 달라진 대북 발언을 보도하는 AP뉴스 갈무리.
 미국 외교·안보 인사들의 달라진 대북 발언을 보도하는 AP뉴스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일촉즉발'까지 치달았던 미국 외교·안보 인사들의 대북 강경 발언이 잇따라 사그라들었다.

AP통신은 13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발언을 비롯해 대북 군사공격을 거론하던 미국 정부의 외교·안보 수뇌부가 '수위 조절'에 나섰다고 전했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10년 전보다 북한과의 전쟁에 가까워졌지만(closer), 한 주 전보다는 가까워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미국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주도하는 '외교적 노력'을 추구하고 있다"라며 "이는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새로운 대북 제재 조치와 결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미국은 필요하다면 북한 문제에 군사적으로 맞설 준비가 되어 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국들이 북한에 위협받는 상황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말해왔다"라고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폭스뉴스>에 출연해 "일각에서는 미국과 북한의 전쟁이 임박했다는 것을 사실로 가정하고 있지만, 이를 암시하는 어떠한 정보도 없다"라고 밝혔다.

폼페오 국장은 "오늘 임박한 것은 전혀 없다(nothing imminent)"며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에 대해 "이성적이고 불리한 환경에 빠르게 대처하는 인물"이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확인하고 싶은 것은 간단하다"라며 "미국은 더 이상 북한이 자신들의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내버려 둘 전략적 인내심을 갖지 않는다는 것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한국을 방문한 조지프 던퍼드 미군 합참의장도 "북한 문제에 대한 외교적 해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며 "우리 모두가 전쟁 없이 이 상황에서 빠져나오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북한 정권교체나 한반도 통일 추구하는 것 아냐"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도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에 '평양에 책임을 묻는다'라는 제목의 공동 기고문을 통해 "미국은 북한 정권교체나 한반도의 조속한 통일에 관심이 없다"라고 전했다.

두 장관은 "우리는 비무장지대 북쪽에 미군을 주둔시키려는 명분을 찾는 것도 아니고, 북한 주민들을 공격하려는 의도도 없다"라며 "북한에 대한 '평화적 압박'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실패한 정책으로 결론 난 '전략적 인내(strategic patience)' 대신 '전략적 책임(strategic accountability)'으로 선회한 것"이라며 "이는 중국을 포함해 많은 나라의 지지를 얻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평화와 번영, 그리고 국제사회와 함께할 것인지 아니면 전쟁과 가난, 고립으로 계속 나아갈 것인지를 선택해야 한다"라며 "미국은 북한이 전자를 선택하기 바라며, 만약 후자를 선택할 경우에 대한 경계도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P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지난 한 주 동안 고조되던 양국의 긴장과 강경 발언이 갑자기 막을 내렸다"라며 미국의 대북 선제공격 가능성이 한층 낮아졌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