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근혜 대통령 조기 퇴진 시 한일 외교 관계를 전망하는 NHK 뉴스 갈무리.
 박근혜 대통령 조기 퇴진 시 한일 외교 관계를 전망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조기 퇴진 의사를 밝히면서 일본이 한일 양국의 외교 현안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우려하고 나섰다.

일본 NHK는 30일 박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 담화를 전하며 "위안부 합의와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 등 양국 관계 개선의 흐름이 끊어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일본 정부에서 나오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박 대통령의 임기 내 퇴진이 한일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로 양국 관계를 개선을 개선했고, GSOMIA를 체결해 안보 협력을 맺었으나 (박 대통령이 퇴진하면) 이행 여부가 불투명하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이전을 포함해 한일 위안부 합의에 야당과 시민단체 등이 철회를 주장하고 있다"라며 "차기 정권에서 양국 합의가 철회될 우려가 있다"라는 외무성 고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일본 "국가간 합의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회견에서 "한국의 내정에 관한 논평은 삼가할 것"이라며 "다만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일본은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는 방침은 변함 없다"라고 밝혔다.

또한 박 대통령의 조기 퇴진이 위안부 합의나 GSOMIA 체결에 영향을 미칠 것인가에 대해서는 "국가와 국가의 합의 사항이며, 각 국가가 합의 내용을 성실하게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한중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일본은 의장국으로서 정상회담의 연내 개최를 계속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박 대통령의 참석은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사히신문>은 "박 대통령 대신 황교안 국무총리가 정상회담에 참석하더라도 정권 자체가 레임덕에 빠진 상황에서 외교적 성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