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아침 출근길에 재밌는 일을 경험했다. 요즘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대다수 사람들은 단체 대화방 몇 개 쯤은 개설하고 가끔 대화를 나누곤 한다. 나도 그렇다.

그중 하나는 은행에 다니시는 큰 형님과 증권사에서 근무하는 둘째 형님 그리고 한의원 원장이신 셋째 형님, 끝으로 경찰관인 친구. 이렇게 다섯명이 가끔 만나 맥주도 한 잔씩 하고 이런 저런 대화를 나눈다.

오늘은 큰 형님의 생일이었다. 그래서 단체 대화방에 둘째 형님이 큰 형님의 생일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남겼고 나도 이어서 메시지를 남겼다.

그러다, 뒤늦게 셋째 형님이 이모티콘과 함께 글을 남겼다. 내용인 즉 이랬다.

생일 축하 메시지
▲ 단체방 대화 메시지 생일 축하 메시지
ⓒ 박승일

관련사진보기


생일 축하 메시지
▲ 단체 대화방 생일 축하 메시지
ⓒ 박승일

관련사진보기


메시지
▲ 단체 대화방 메시지
ⓒ 박승일

관련사진보기


최근 어느 대학에서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을 개설하고 여학생을 집단으로 성희롱했다고 해서 문제가 되었다. 그리고 중, 고등학생들은 메시지 대화방을 만들고 특정 학생을 집단으로 괴롭히거나 사이버 폭력을 행사한다고 해서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SNS에 익숙하지 못한 분들은 이렇게 웃음을 줄 때도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서울지방경찰청에 근무하고 있으며, 우리 이웃의 훈훈한 이야기를 쓰고 싶은 현직 경찰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