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기다린 지 몇 시간 만에 버스가... 한파로 인해 제주공항에 갇혀 있던 관광객들이 몇 시간 만에 공항에 도착한 버스에 타기 위해 뛰어가는 모습.
ⓒ 최윤석

관련영상보기


24일 기상 악화로 모든 항공기 이착륙 금지. 활주로 폐쇄로 수천명이 제주공항에 갇혔다.

공항은 물론 제주시내 교통도 마비가 되면서 수천명의 관광객들이 숙소로 이동하려고 했지만 제설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아 유일한 이동수단인 택시는 물론 버스조차도 오지 않는다. 버스를 기다리다 오면 수십 명이 무조건 뛴다.

자연재해는 인정하지만 재해에 대비하지 못하고 해결 능력조차 보이지 못한 제주도. 5시간여동안 공항에 갇혀 있던 나에겐 공무원 10여 명이 공항에 나와 탑승객들을 돌봤다는 언론기사에 헛웃음만 나온다.

 제주공항에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 등을 기다리는 관광객들
 제주공항에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 등을 기다리는 관광객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제주공항에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 등을 기다리는 관광객들.
 제주공항에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 등을 기다리는 관광객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제주공항에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 등을 기다리는 관광객들.
 제주공항에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 등을 기다리는 관광객들.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