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카드, 대규모 정보유출 사태 21일 오전 서울 중구 국민은행 소공동지점에 대규모 개인정보유출 사태로 인한 2차 피해 우려를 우려한 한 고객이 카드를 해지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최근 전산시스템 교체를 두고 내홍에 휩싸인 케이비(KB)금융이 이번에는 국민은행 직원이 횡령 사건에 연루돼 논란이 되고 있다. (자료사진)
ⓒ 양태훈

관련사진보기


[기사대체: 29일 오후 4시 01분]

최근 전산시스템 교체를 두고 KB금융지주와 국민은행이 내홍에 휩싸인 가운데 이번에는 국민은행 직원의 수억원 대 금융사고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29일 금융감독원(금감원)은 국민은행 창구직원인 A씨가 모 프랜차이즈업체 공동대표 B씨와 공모해 또 다른 대표 C씨의 명의를 도용해 대포통장을 만들어 수억 원대의 회사 자금을 유용했다는 민원을 인지하고 조사에 나섰다.

이 사건을 공모한 A씨와 B씨는 부부사이로 업체 공동대표 직함과 은행원이라는 직위를 이용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이번에도 국민은행과 관련된 문제가 제기돼 특검을 통해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국민은행 쪽은 "이 사건은 이미 2012년에 종결된 것"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C씨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본인 이름으로 통장이 개설됐다는 민원을 제기한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2012년 9월 민원이 접수돼 그해 말께 해당 관리 감독자들을 중징계하는 등 종료된 사건"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사고를 저지른 은행직원 A씨가 권고사직을 받고 퇴직금까지 챙겼다는 일부보도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A씨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 2010년에 퇴직했다"며 "이미 퇴직한 직원이어서 비공식적으로 기록을 남기는 것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피해자 C씨가 금감원까지 직접 찾아와 국민은행의 비리를 조사해달라고 강력히 요청하면서 이번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민은행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도쿄지점 부당 대출 및 비자금 의혹, 보증부 대출 부당이자 환급액 허위 보고, 국민주택채권 90억 원 횡령, 1조 원대 가짜 확인서 발급 등 직원들의 비리가 끊이지 않 고 있다.

게다가 오는 6월 중으로 금감원은 국민은행과 관련한 특별검사를 모두 마치고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제재를 결정할 예정이다. 국민은행에 대해서는 기관 경고, 해당 점포에 대해서는 일정 기간 영업 정지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또 임직원 100여명 이상이 제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재 수위가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연이은 사고로 중징계를 피하긴 어렵다는 게 금융권의 중론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