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선동 통합진보당 원내수석부대표가 6일 국회 본회의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김선동 통합진보당 원내수석부대표는 6일 국회 본회의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부의 진보당 해산심판청구에 대해 "민족사적 범죄이자 독재 폭거"라고 주장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서민들의 권익을 위해 분투하는 서민의 정당 진보당을 박근혜 정부는 강제로 해산하겠다고 합니다. 도둑이 매를 드는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습니다."

김선동 통합진보당 원내 수석부대표는 6일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정당해산의 부당함을 강조하며 이석기 의원에 대한 내란음모 사건이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설 시간 대부분을 "진보당에 대한 불의한 정치탄압을 막아달라"는 호소로 채웠다.

김 수석부대표는 "진보당은 항일독립운동과 민주화운동의 정통, 갑오농민 혁명의 정신을 가장 올곧게 계승하고 있는 후예"라며 "갑오농민이 들어 올렸던 척양척왜의 깃발은 진보당의 강령으로 이어졌고 인내천 정신은 정강 정책으로 이어졌다, 진보당을 압살하려는 건 갑오농민혁명의 농민을 학살한 것과 다르지 않은 민족사의 범죄"라고 말했다.

이어 "진보당은 약탈과 학살의 침략 전쟁의 반인류적 범죄를 반성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고 재무장을 시도하는 아베정권을 비롯한 일본 군국주의 부활을 규탄하고 단합된 힘으로 막아내자고 호소했다"며 "이렇게 애국적인 서민정당 진보당을 해산시킨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매국적 독재 폭거"라고 강조했다.

 김선동 통합진보당 원내수석부대표는 6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부의 진보당 해산심판청구에 대해 "민족사적 범죄이자 독재 폭거"라고 주장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김선동 통합진보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자리로 향하며 정홍원 국무총리 앞을 지나고 있다.
 김선동 통합진보당 원내수석부대표는 6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부의 진보당 해산심판청구에 대해 "민족사적 범죄이자 독재 폭거"라고 주장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김선동 통합진보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자리로 향하며 정홍원 국무총리 앞을 지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그는 "지난 대선의 국가기관 불법 부정 선거는 헌정 유린의 중대 범죄다, 박근혜 정부는 오히려 범죄를 은폐하다 못해 내란음모 사건을 조작해 진보정치를 압살하고 있다"며 "소위 이석기 의원 내란 음모 사건은 이미 재판과정에서 국정원의 조작 사실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북한과 연계돼 있다고 마녀사냥을 할 대로 해놓고 이제 와서 증거가 없자 그래서 더 위험하다고 궤변을 늘어놓은 검찰은 이석기 의원 20년을 포함 7명에게 105년의 징역형을 구형했다"며 "정치검찰의 치명적 자해행위로 씻을 수 없는 치욕으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이제 국민이 나서달라"며 "비열한 정치보복, 불의한 정치탄압을 막아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급격한 흡수통일의 대박을 꿈꾸는 것은 소모적인 대결과 적대를 격화시킬 뿐 아니라 민족 공멸의 전쟁도 불사한다는 위험천만한 망상"이라며 "(남북은) 상호비방을 중단하고 대화를 재개하여 교류와 협력을 증진하면서 평화와 통일의 길로 가야한다, (이를 위해) 지방선거를 통해 진보적 지방자치가 꽃피울 수 있도록 국민이 지켜달라"고 말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