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리민족끼리'는 북한 대남선전용 웹사이트다. 메인화면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를 패러디한 사진이 게재됐다. 해킹 당한 것이다. 해킹 주체는 국제 해커집단 '어나니머스(Anonymous)'였다. 어나니머스는 그 동안 아동포르노 사이트를 해킹해 이용자 명단을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넘기거나, 중국 정부 웹사이트를 공격해왔다.

그리고 어나니머스는 김정은 제1비서만 패러디한 것이 아니라 우리민족끼리 회원 정보 9001개가 포함된 리스트를 공개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국내 거주자로 보이는 국내 이메일 계정은 '한메일'(hanmail.net·1446개) '네이버'(naver.com·221개) '네이트'(nate.com·37개) 따위였다. 특히 중앙언론사도 포함됐다. '중앙일보'(joongang.co.kr·1개) '조선일보'(chosun.com·3개) '동아일보'(donga.com·1개) 'MBC'(imbc.com·1개) 였다. -5일 <중앙일보> "종북 명단 공개됐다" … 인터넷서 무차별 신상털기 참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대표적인 보수언론인 '조중동'이 포함된 것이다. 명단이 공개되자 <조선일보>는 5일자 1면 머리기사를 통해 크게 보도했다. 흥미로운 점은 <중앙일보>는 공개명단에 중앙일보가 포함된 사실을 보도했지만, <조선일보>는 통합진보당과 전교조가 가입된 사실을 제목으로 뽑곤, 조선일보도 회원으로 가입됐다는 것은 보도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조선일보는 5일자 1면에 우리민족끼리 가입 명단을 보도하면서 통합진보당과 전교조 등은 밝혔지만, 조선일보가 포함됐다는 사실은 전하지 않았다.
 조선일보는 5일자 1면에 우리민족끼리 가입 명단을 보도하면서 통합진보당과 전교조 등은 밝혔지만, 조선일보가 포함됐다는 사실은 전하지 않았다.
ⓒ 조선일보

관련사진보기


<조선>은 해당 기사에서 국가정보원은 "우리민족끼리가 해킹당했고, 공개된 정보도 우리민족끼리에 가입한 국내인들의 정보가 맞는다"고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공개된 정보로 신원을 추적한 누리꾼들은 "통합진보당 당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사, 민주노총 간부 등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3면 '대학교수 등 북 사이트(우리민족끼리) 가입명단, 역대 최대규모 공개' 제목 기사에서도 "네티즌들은 통합진보당 당원, 민주노총 간부, 대학 교수, 전교조 소속 교사, 기자, 대학교 학생회장 출신, 항공사 기장 등이 우리민족끼리 회원 명단에 포함됐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지만, <조선일보>가 포함됐다는 것은 전하지 않았다.

통진당과 전교조는 제목으로 뽑았다면, <조선일보>같은 보수 신문이 포함됐다는 것은 적어도 밝혀야 한다. 그게 언론 사명이다. 명단 공개 후 파장은 확산되고 있다. 우익사이트인 '일베저장소'(일베) 회원들이 회원들 신상털기에 나선 것이다.

 '일베저장소'는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회원정보를 공개하면 종북몰이에 나섰다
 '일베저장소'는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회원정보를 공개하면 종북몰이에 나섰다
ⓒ 일베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명단 공개 후 '간첩단 적발' 운운하며 "좌빨 종북들은 봐주지 말고 최후의 종자 한마리가 박멸될 때까지 끝까지 추적해서 말살시키는 것 말고는 도저히 답이 없다. 또 그래야 한다. 종북과 그 추종자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법이다"는 극단적인 비난까지 하고 있다.

또 "우민끼 목적 없으면 회원가입할 이유없다"면서 "우민끼 회원가입 목적은 글을 읽기위해서도 아니고, 글을 쓰기 위해서도 아니다. 내가 보기엔 이메일로 지시받고 게시판으로 보고하는 상황일 확률이 제일 높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단순가입만으로 국가보안법 처벌이 가능할까? <조선일보>에 따르면 경찰청 관계자는 "북한 선전·찬양 사이트에는 북한 정보를 파악하려는 특수 직종 사람들도 가입했다"며 "단순 가입만 한 것이 아니라 게시물을 퍼 나르거나 이적(利敵)표현물을 게시하는 등 이적 활동을 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처벌할 방침"이라고 한다. 단순 가입만으로 처벌할 수 없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이번에 공개된 9001개 명단 중 정말 친북 성향을 지닌 가입자가 있을 수 있다. 이는 경찰과 검찰이 수사하면 된다. 하지만 명단에 포함됐다는 이유만으로 신상털기에 나서 '간첩'으로 몰아가는 것은 메카시즘일뿐이다. 공안당국도 회원가입 공개 후 현 정국과 맞물려 공안몰이를 하면 안 된다. 공개된 명단에는 보수언론과 심지어 국회계정, 그리고 대학들도 있다.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이 태어날 때 당신은 울었고, 세상은 기뻐했다. 당신이 죽을 때 세상은 울고 당신은 기쁘게 눈감을 수 있기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