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이너스 통장의 맨 얼굴

혹시 비상금을 갖고 있냐고 물어보면 그렇다고 대답하는 사람들의 상당수가 마이너스 통장을 떠올린다. 마이너스 통장은 한 달 이자 몇 만 원만 부담하면 급할 때 요긴하게 쓸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국민 비상금'이라 불려도 손색이 없을 것이다.

더군다나 쓴 만큼만 이자를 내기 때문에 사용자 입장에서도 유리한 대출상품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다. 그러나 상식과는 달리 마이너스 통장의 이자가 결코 사용자에게 유리하지 않는 역복리 방식이라는 것을 사람들은 잘 모르고 있다.

예를 들어 연 10% 이자율인 천만원짜리 마이너스 통장에서 500만 원을 썼다면 500만 원에 따른 한 달 이자는 약 4만1600원으로 첫 달에는 통장에서 504만1600원이 빠져나간다. 두 번째 달은 따라서 500만 원이 아니라 504만1600원에 대한 이자가 붙는다. 이자에 이자가 붙는 역복리로 계산이 되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3년 동안 쓰는 경우 총 이자와 원금은 다음과  같이 계산된다.

마이너스 통장 이자계산 표 10% 이자율인 천만원 마이너스 통장에서 500만원을 3년 사용시 이자와 실제 이자율
▲ 마이너스 통장 이자계산 표 10% 이자율인 천만원 마이너스 통장에서 500만원을 3년 사용시 이자와 실제 이자율
ⓒ 이지영

관련사진보기


표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첫 달 이자는 4만1667원이나 3년이 지나면 이자가 5만5710원으로 늘어난다. 3년 동안 이자가 34%나 증가하는 것이다. 원금 500만원을 기준으로 하면 처음 이자율은 10%이지만 3년 후에는 13.4%로 크게 달라진다.

마이너스 통장에서 500만원 꺼내 쓴 사람에게 빚이 얼마냐고 물어보면 보통 처음에 빌렸던 원금만 이야기한다. 그러나 매달 이자가 마이너스 통장에서 자동적으로 빠져나가는 편리함을 누리는 대신 빚을 갚을 때 원금과 그 이자를 한꺼번에 갚아야 하는 부담을 짊어져야 한다. 이자가 계속 늘어나는 것 또한 감수해야 하는 비용이다.

그 결과 마이너스 통장을 3년 동안 쓴 결과 갚아야 할 원금은 500만원이 아니라 668만원이 되어 버렸다. 원금이 500만원이었던 것 보다 갚기 어려워 지는 것은 당연한 결과다.

소도 잡아 먹는 이자에서 탈출하여 비상금을 챙겨라

갑자기 돈 쓸 일이 생기면 남들에게 아쉬운 소리 안 하고 돈을 융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이너스통장은 편리하고 유용하다. 그러나 한 달 몇 만원 푼돈이라 생각했던 마이너스 통장 이자는 야금야금 원금을 늘리고 이자를 늘리고 있었다.

순간의 편리함 때문에 감당해야 할 비용이 위에서 확인한 것처럼 너무나 크기 때문에 마이너스 통장에 의존해서 돈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 지금 마이너스 통장을 쓰고 있다면 어떤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정리해야 한다. 그리고 빚이 아닌 내 돈으로 비상금을 마련해야 한다. 가정경제의 가장 기본적이자 필수적인 안전망은 내 돈으로 준비한 비상금이지 은행 좋은 일만 시키는 마이너스통장이 아니기 때문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