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눈물 흘리는 최열 24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 레이첼카슨룸에서 열린 '검찰의 시민사회 죽이기, 표적수사를 중단하라!' 기자회견 자리에서 최열 환경재단 대표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 문경미

관련영상보기

"검찰이 부르면 당당히 조사 받겠다. 그리고 진실을 밝히겠다. 자신들이 부패하고 썩은 돈으로 생활한다고 평생 환경운동 한 사람을 나쁘게 매도하다니. 분명히 국민들은 올바르게 생각하는 사람을 지지 성원할 것이라 믿는다."

 

결국 국내 환경운동의 대부이자 백전노장 시민운동가 최열(59)은 눈물을 보였다. 최열 환경재단 대표(전 환경연합 대표)는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시민사회 인사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해 최근의 검찰 수사와 출국금지 조치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최 대표는 "검찰이 환경연합 압수수색할 때부터 나에 대한 표적 수사가 벌어질 것이란 걸 알았다"며 "환경연합에 있을 때 잘못한 건, 여성 활동가를 위한 탁아방을 끝내 만들지 못한 것 뿐"이라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이어 최 대표는 "당당히 검찰 조사를 받고 진실을 밝히겠다"며 "그 때까지 언론은 검찰이 흘리는 사실과 다른 내용을 그대로 받아쓰지 말고, 균형감 있게 보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검찰에 당당히 출두해 조사 받겠다"

 

 최근 최열 환경재단 대표에 대해 검찰이 출국금치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해 시민사회 각계인사들이 24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시민사회 죽이기, 표적수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회견장에 동석한 최열 대표가 검찰 수사의 부당함을 호소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검찰은 지난 22일 최 대표에 대해 수억원의 정부 보조금과 기업체 후원금을 횡령한 혐의로 출국금지했다. 최근 검찰은 환경연합 간부와 활동가의 공금횡령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데, 최 대표까지 수사망을 넓힌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김광준 부장검사)는 "최 대표가 1993년부터 2005년 초까지 환경연합 사무총장 및 대표를 지내면서 20~30개의 본인 명의 계좌를 통해 정부나 기업체로부터 수억원의 후원금 등을 받아온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즉, 검찰은 최 대표가 환경연합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난 2003년 이후에도 단체의 돈을 개인적으로 빼내 사용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 대표를 비롯한 시민사회 진영은 "이번 사태는 정부에 비판적인 시민사회단체 말살을 기도하는 보복성 표적 수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백승헌 '민주 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회장과 이학영 한국 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등 시민사회단체 주요 인사들은 24일 기자회견에서 "검찰이 확인되지도 않은 혐의 사실을 언론에 흘려 환경운동과 최열 대표, 시민단체의 대표격인 환경연합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혔다"며 "검찰의 이런 '언론 플레이'는 피의사실 공표와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명백한 불법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최 대표는 지난 2003년 3월 환경연합의 실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에서 물러났다"며 "검찰의 이번 조사는 2004년부터 2007년 사이에 진행된 사업의 회계에 대한 것이므로 최 대표에게 횡령 혐의를 씌운 것은 억지스러운 작태"라고 지적했다.

 

백승헌 민변 회장은 "검찰이 도주의 우려가 없는 사람을 출국금지 시키고 밝혀지지 않은 혐의 내용을 여기 저기 흘리는 것 자체가 명예훼손"이라고 지적했다.

 

시민사회 인사 "정부에 비판적인 단체에 대한 보복성 수사"

 

 최근 최열 환경재단 대표에 대해 검찰이 출국금치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해 시민사회 각계인사들이 24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시민사회 죽이기, 표적수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또 화가 임옥상씨는 "검찰이 권력의 시녀로 나선 걸 보면 이 정부가 어떤 정부인지 명확히 알 수 있다"며 "이제 곧 검찰이 예술가들을 수사하며 '무엇을 표현했느냐' '너의 속셈은 무엇이냐'라고 물을 것 같다"고 검찰과 정부를 비난했다.

 

시민사회 진영은 ▲ 피의사실 공표와 명예훼손에 대한 검찰의 사과 ▲ 최열 대표에 대한 출국 금지 해제 ▲ 한반도 대운하를 추진하려는 음모 중단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 요구안이 관철되지 않으면 "시민사회단체 전반에 대한 정치적 탄압에 공동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기자회견에 1시간 앞서 백낙청 서울대 교수와 박영숙 한국여성재단 이사장 원로급 인사 51명은 같은 장소에서 시국선언을 하며 "정부가 시민사회단체 후원자들에 대한 목 조르기 수사 등 신공안정국이라 불러 마땅한 탄압을 일삼고 있다"고 정부를 비난했다.

 

검찰은 조만간 최열 대표를 불러 의혹에 대한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검찰과 시민사회단체 중 어느 한쪽은 큰 상처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화일보>는 "검찰이 최열 환경재단 대표가 환경연합에 개인 명의로 개설한 계좌가 80여개에 이르며, 이 가운데 일부 계좌에서 펀드 투자 등으로 수억원을 빼낸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24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 최열 대표는 "93년 이후 지금까지 내 명의로 개설된 계좌는 모두 80여 개가 맞다"면서도 "그 가운데 내 개인계좌가 10개 미만이며 나머지 70여개 계좌는 내 이름이지만 내가 관리한 계좌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어 최 대표는 "80개 계좌 가운데 10개의 개인계좌로 펀드투자를 하는 것이 왜 잘못된 일이냐"며 "전혀 문제될 게 없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93년 당시에는 환경연합이 임의단체였기 때문에 금융실명제법에 따라 대표나 사무총장 등 단체 실무핵심의 이름으로 계좌를 개설해야 했다는 것이다.

 

또한 <문화일보>가 지적한 2002년 '그린시티' 사업은 그 당시 <매일경제신문>과 환경연합, LG카드가 함께 했던 공동사업으로 2002년부터 2007년까지 모두 10억 원이 걷혔으며  이 가운데 비는 2억800만 원은 '야생동물 마을만들기' 15개 조직사업에 쓰였을 뿐 개인용도로 쓰인 바 없다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