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진 마량 항구의 등대 마량 항구는 아주 아름다운 항구입니다. 등대는 잘 단장되어 찾는 사람들이 부쩍 많이 늘고 있습니다.
▲ 강진 마량 항구의 등대 마량 항구는 아주 아름다운 항구입니다. 등대는 잘 단장되어 찾는 사람들이 부쩍 많이 늘고 있습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김소월의 시 ‘영변의 약산 진달래꽃 아름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의 약산은 아닙니다. 하지만 약산은 늘 머나먼 섬으로 느껴졌습니다. 남쪽에서는 약산 흑염소 식당이 곳곳에 많이 있어서 더욱 유명합니다. 그래서 약산도는 알려지기 시작했는지도 모릅니다.

그 약산도는 이제 머나먼 섬이 아닙니다. 고금도에서 약산도를 잇는 다리가 완공되었고, 지난 6월에는 육지에서 고금도를 잇는 다리가 완공되었답니다. 그래서 육지에서 고금도를 지나 약산까지 차로 갈 수 있답니다.

훌쩍 섬을 찾아 떠나는 여행에서 이제 약산도는 자동차로 갈 수 있는 섬이 되었습니다. 마량 항구를 찾아가는 길은 바닷가를 따라 쭉 이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고금도를 지나 약산까지 점점이 떠 있는 그 많은 섬들을 다 들어 올려 볼 수 있을 것 같은 상상을 펼치며 바닷가 길을 달립니다.

더욱 그리워지는 고금대교와 약산대교, 그리고 약산도의 망봉이며 장룡산(356m), 평상시에도 산 정상까지 올라와 바위 위에서 울어댄다는 흑염소들, 그리고 그 흑염소들이 먹고 자란다는 삼지구엽초를 비롯하여 130종에 이르는 각종 약초들, 정상에서 바라다 보이는 다도해의 점점이 많은 섬들까지 모두 우리를 부르고 있었습니다.

3일 오전 8시, 전교조 광주지부 사립동부지회(지회장 전성욱)에서 주최하는 가족동반 섬산행에 48명이 참가하여 약산도 망봉(삼문산, 297m)을 찾아 광주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장흥을 거쳐 마량 항구를 지났습니다. 마량 항구 옆에는 지난 6월 새로 건설된 고금대교가 산뜻하게 눈에 들어옵니다.

고금대교 지난 6월 개통된 고금대교는 강진 마량과 고금도를 연결하는 다리로 길이 760m 왕복 2차선 도로로 1999년 착공해 8년 만에 완공하였습니다.
▲ 고금대교 지난 6월 개통된 고금대교는 강진 마량과 고금도를 연결하는 다리로 길이 760m 왕복 2차선 도로로 1999년 착공해 8년 만에 완공하였습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강진 마량과 고금도를 잇는 고금대교는 길이 760m 왕복 2차선 도로로 1999년 착공해 8년 만에 완공하였답니다. 고금도와 약산도의 약 8000여명의 주민들은 이제 섬이 아니라 육지가 된 섬 생활을 하게 된 것입니다. 지난 8월에는 연육교 개통을 축하하기 위해 다리를 지나 약산까지 돌아오는 강진 울트라 100km 마라톤까지 열렸답니다.

버스로 고금대교를 지나 고금도를 달렸습니다. 다도해의 많은 섬이 그러했듯이 고금도는 유배의 섬이었습니다. 조선시대 수많은 벼슬아치와 사대부가 고금도에서 귀양살이를 했는데, 그중에 명필 추사 김정희의 아버지 김노경도 순조 30년부터 3년 동안 이곳에서 귀양살이를 하였답니다. 완당이 귀양살이하는 아버지를 찾아뵈려 고금도에 와 잠시 지내면서 한양의 아내에게 한글로 써 보낸 편지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고금도에서 또 다리를 지나야 약산도가 나옵니다. ‘약산면’을 알리는 표지석엔 조그마한 글씨로 조약도(助藥島)라는 표기도 같이 쓰여 있습니다. 원래는 조약도였는데 언제부터인가 약산(藥山) 즉 약초가 많이 나는 산이라고 불리기 시작하여 현재는 완도군 약산면이 된 것입니다.

완도 약산도 삼문산에 오르는 사람들 약산도 산문산은 397m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다도해 특유의 바위와 억새, 그리고 사방으로 보이는 섬들이 인상적입니다.
▲ 완도 약산도 삼문산에 오르는 사람들 약산도 산문산은 397m로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다도해 특유의 바위와 억새, 그리고 사방으로 보이는 섬들이 인상적입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오전 11시 약산도에는 타원형 섬을 잇는 세 갈래의 능선이 자리 잡고 있는데, 가장 쉬운 코스인 등넘밭재에서 출발하였답니다. 출발지 입구에는 검정 거적으로 덮여 있는 비닐하우스 두 동이 있었습니다. 그 비닐하우스 옆을 지나 계곡길을 타고 움먹재를 향하여 출발하였답니다.

그 유명하다는 삼지구엽초는 보이지 않았는데, 약초를 뜯고 있는 두 사람을 만났습니다. 삼지구엽초는 다 뜯어 버려서 쉽게 찾을 수 없다는 말과 대신 다른 약초를 뜯고 있다는 말을 주고받고, 우리들은 다시 오르기를 계속하였습니다.

약산도 망봉에서 바라본 섬 완도 약산도 삼문산 정상인 망봉에서 바라본 섬들을 모두 수석처럼 자리잡고 있어서 다 들어 올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약산도 망봉에서 바라본 섬 완도 약산도 삼문산 정상인 망봉에서 바라본 섬들을 모두 수석처럼 자리잡고 있어서 다 들어 올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가을하늘처럼 맑게 핀 억새꽃이 오르는 곳곳에 활짝 피어서 흔들거리고 있었습니다. 그 흔들거리는 억새꽃 끝을 따라가면 어김없이 푸른 바다에 둥둥 떠 있는 조그마한 섬들을 간질거립니다. 고추잠자리도 덩달아 섬과 섬 사이를 가로지릅니다.

산에 오르기 시작하면 땀이 비 오듯 쏟아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모양입니다. 계곡에 흐르는 물 한 모금을 적시고 다시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움먹재까지 1.8km는 산에 오르는 희열을 느끼게 해 주었습니다.

하늘이며, 멀리 바다며, 억새꽃이며, 고추잠자리며, 하얀 구절초, 보랏빛 쑥부쟁이까지 모두 반가운 얼굴들에게 인사를 하고, 이제 몇 잎씩 물들어 떨어지기 시작하는 다래나무 잎이며, 정금나무의 열매까지 모두 푸른 하늘에 한 점씩 새겨집니다.

완도 약산도 삼문산의 상여바위 섬 산 특유의 바위들도 푸른 가을하늘을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 완도 약산도 삼문산의 상여바위 섬 산 특유의 바위들도 푸른 가을하늘을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움먹재에서 서쪽으로 300m 정도 가면 전망이 가장 좋은 등거산(토끼봉)이 나옵니다. 토끼봉에서는 모두 다 보입니다. 바로 앞에 명사십리로 유명한 신지도, 신지도를 잇는 다리를 따라 가면 완도, 금일도, 평일도, 생일도, 혈도, 소등도, 갈마도, 모황도 등 수많은 섬들이 수석처럼 물 위에 떠 있습니다.

시원하게 트인 조망에 마음까지 시원스러운데, 시원한 가을바람까지 불어옵니다. 섬 산행의 멋에 마음이 고추잠자리가 되어 푸른 하늘을 가로지릅니다. 모두 앉아서 물 한 모금을 마시며 가까이 혹은 멀리 보이는 섬들을 하나씩 찾아봅니다. 

낮12시, 우리는 다시 움먹재로 가서 150m를 지나 망봉으로 올라갔습니다. 망봉에 오르니 고금도며 마량까지 모두 다 보입니다. 섬의 가장 높은 곳에 올라 사방을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이 섬 산행의 가장 큰 멋입니다.

완도 약산도 삼문산 망봉에서 내려가는 길 많지는 않지만 억새가 핀 길을 뚫고 완도 약산도 삼문산 산행을 하고 있습니다.
▲ 완도 약산도 삼문산 망봉에서 내려가는 길 많지는 않지만 억새가 핀 길을 뚫고 완도 약산도 삼문산 산행을 하고 있습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점심을 먹었습니다. 삼삼오오 모여 점심을 먹는 내내 사방을 둘러보는 마음이 시원하였습니다. 하늘도 가을하늘을 자랑하고 싶은지 푸른 바다보다 더 푸릅니다. 산으로는 그리 알려지지 않은 산이지만 그리 크지 않은 섬에 400m나 되는 산이 있다는 것도 신기하였습니다.

오후 1시, 이제는 하산길입니다. 참 간단한 산행이었습니다. 파래밭재를 지나 상여바위, 탕근바위, 큰새밭재를 지나면 장룡산(356m)이 나타납니다. 장룡산을 넘어 신선골 약수터에서 약수를 한 모금 마셨습니다.

오후 3시, 망봉에서 죽산까지 약 2.5km의 거리, 등넘밭재에서 죽산까지 3시간도 다 걸리지 않은 산행입니다. 산행이라기보다는 산책이 더 어울리는 코스이지만 한 가족들이 같이 산행하기에는 너무 좋았습니다. 하지만 온 산을 뛰어다닌다는 흑염소는 발견하지 못하였습니다. 요즈음은 아마 흑염소를 방목을 하지 않은가 봅니다.

바다에서의 양식 부표 청정 해역인 완도 바다에는 많은 양식장들의 부표가 하얗게 깔려 있습니다.
▲ 바다에서의 양식 부표 청정 해역인 완도 바다에는 많은 양식장들의 부표가 하얗게 깔려 있습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오후 4시, 죽산에서 버스를 타고 고금대교에 도착했습니다. 새로 개통되었다는 다리를 걷는 것도 큰 기쁨입니다. 이렇게 튼실하게 다리를 놓을 수 있다는 것이 경이롭습니다. 우리나라의 토목기술도 대단하다는 탄성과 함께, 멀리 마량 항구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옵니다.

다리 밑을 가르며 지나가는 배들을 한참 동안이나 바라보거나, 하얗게  점점이 떠 있는 양식장 부표들을 바라보며 자라고 있을 다시마나, 전복 등 조개들, 그리고 그 많은 고기들까지 모두 눈앞에 보이는 것 같습니다.

낙조 강진 마량 항구에서 본 해넘이입니다.
▲ 낙조 강진 마량 항구에서 본 해넘이입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강진 마량 항구의 등대 가는 길 아주 아름다운 항구인 강진 마량 항구는 방파제도 아름답게 꾸며 놓았습니다. 방파제를 따라 끝까지 가면 등대가 나옵니다.
▲ 강진 마량 항구의 등대 가는 길 아주 아름다운 항구인 강진 마량 항구는 방파제도 아름답게 꾸며 놓았습니다. 방파제를 따라 끝까지 가면 등대가 나옵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마량은 완도와 고흥반도 사이에 있는 섬들인 고금도, 조약도(약산), 평일도(금일), 생일도 등으로 가는 배가 뜨는 선착장이 있는 곳입니다. 옛날에 군마(軍馬)를 모아서 한양으로 보내는 장소라서 마량이라 불렀답니다. 요즈음은 아름다운 항구로 소문이 나고, 싱싱한 해물들을 싸게 살 수 있는 곳으로 알려져 찾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답니다.

등대로 가는 방파제는 가로등을 비롯하여, 바닥에 우레탄까지 깔아 놓아서 분위기를 돋우고 있습니다. 방파제에는 낚시질을 하는 사람들이 즐비합니다. 방파제 끝에 빨갛게 놓인 등대가 우리들의 발길을 붙잡습니다.

마량 항구에서 넘어가는 해를 바라보았습니다. 등대 너머로 넘어가는 해, 그리고 섬 위를 지나 차츰 아래부터 깎여 가는 해, 그리고 찾아오는 어스름이 우리들의 발길을 붙잡습니다. 누가 떠나자는 말 한마디 하지 않습니다. 그냥 방파제에서, 아님 부둣가에서 그냥 찾아드는 어스름을 온몸으로 맞습니다. 저녁 무렵의 항구를 찾는 이유가 바로 이것인 것 같습니다.

강진 마량 항구에서 해넘이 포구는 해질녘이 가장 그립습니다.
▲ 강진 마량 항구에서 해넘이 포구는 해질녘이 가장 그립습니다.
ⓒ 서종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