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키었던 시간을 견디어 미래를 쫓지 않을 두 발로 숨이 차게 달려가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