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소중한 (extremes88)

'광주 연극계 권력형 성폭력'을 증언한 산하(가명)씨의 기억과 기록은 그가 나고 자라 연극인으로 살았던 광주 곳곳을 향해 있었다. 어떤 곳은 그대로였고 어떤 곳은 변했지만 여전히 산하씨에게 고통의 공간인 건 마찬가지였다.

ⓒ소중한2022.06.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