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혜리 (gracekim0717)

지리산에 청년들이 쉽게 정착할 수 있었던 이유는 부담 없이 살아볼 수 있는 플랫폼이 있었기 때문이다. 현재는 중단되었지만 실상사가 운영하는 생명평화대학은 월 10만 원 정도의 비용만 내면 숙식이 해결된다.

ⓒ김혜리2021.12.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