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성효 (cjnews)

한국화이바 직원 김아무개(32)씨의 유가족들은 17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직장갑질에 희생된 젊은 자식의 억울한을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윤성효2019.12.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