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종성 (qqqkim2000)

지미 카터 행정부 당시의 핫라인 상징물. 실제로 사용되지는 않았다. 실제 사용된 것은 사진과 달리 직통 전신이었다.

ⓒ위키백과2018.08.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저서: 대논쟁 한국사,반일종족주의 무엇이 문제인가,조선상고사,나는 세종이다,역사추리 조선사,당쟁의 한국사,왜 미국은 북한을 이기지못하나,발해고(4권본),패권 쟁탈의 한국사,한국 중국 일본 그들의 교과서가 가르치지 않는 역사,조선노비들,신라왕실의 비밀,왕의 여자 등.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