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사상인디스테이션

청년예술문화인들이 만든 캐릭터을 관람하고 부모님은 옛 추억의 만화영화를 볼 수 있다. 아이와 함께 보드게임을 해 보자. 포토존에서 만화 주인공들과 함께 사진도 찰칵, 마무리는 만화 캐릭터를 색칠하고 함께 방문후기도 적는다.

ⓒ송태원2018.08.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시민기자입니다. 콜포비아(전화공포증)이 있음. 자비로 2018년 9월「시(詩)가 있는 교실 시(時)가 없는 학교」 출간했음, 2018년 1학기동안 물리기간제교사와 학생들의 소소한 이야기임, 책은 출판사 사정으로 절판되었음.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