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박쥐

존경받던 신부 '상현'(송강호)이 수혈로 인해 뱀파이어가 된 후 친구의 아내 '태주'(김옥빈)와 사랑에 빠져 치명적인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내용의 한국영화 <박쥐> 제작보고회가 31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박찬욱 감독, 송강호, 김옥빈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송강호, 김옥빈, 박찬욱 감독이 카메라기자들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권우성2009.03.3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