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인식 서울시청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해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황인식 서울시청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해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참여연대가 15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 사건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지난 10일 박 전 시장 애도 성명을 발표한 지 5일만이다.

참여연대는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우선 고인의 갑작스런 선택으로 피해자가 겪고 있을 고통에 공감하며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일련의 사건에 있어 피해를 호소하는 이의 고통에 귀 기울이고 공감하는 게 우선 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참여연대는 "결코 위계에 의한 권리침해를 호소한 이에 대해 신상을 털거나 고인의 선택을 피해자와 연결지어 비방하는 식의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도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사건은 피해자의 권리회복을 중심으로 접근해야 하며, 피해자가 요구하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피해자 측은 서울시 내부에 본인이 처한 어려움에 대해 도움을 요청했다고 밝혔다"면서 "서울시는 기관에 속한 직원을 보호할 책임 있고, 그에 대한 시스템과 절차를 갖추고 있다, 서울시는 오늘 발표대로 이러한 시스템과 절차가 작동했는지, 4년 간 피해자의 고통이 지속되도록 하는 묵인과 비호는 없었는지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참여연대는 "서울시는 우선, 조사가 필요한 직원들에 대한 사직 수리를 유보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충분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면서 "이 과정은 우리 사회에 반복되는 공직자에 의한 성추행 피해사건을 끊어내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원순 전 시장은 지난 1994년 참여연대 창립을 주도했고 2002년까지 사무처장으로 일했다. 앞서 참여연대는 지난 10일 애도 성명에서 "(고 박원순 시장은) 참여연대 운동의 토대를 굳건히 세우고 다양한 시민운동 영역에서 한국사회의 개혁과 혁신을 위해 헌신하였다"면서 "고인과 함께 한 시간을 기억하겠다"고 밝혔지만, 성추행 의혹 사건은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 시민사회 '박원순 추모', 전국단위 움직임 없이 개별적으로 '조용히'  http://omn.kr/1oa0t )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미디어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