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경남경마공원이 2005년에 개장한 이후 8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마사회는 이를 사실상 방관하고 사람의 죽음에 대해 책임지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마사회를 관리하는 책임자인 정부가 나서서 죽음을 막아야 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더불어삶은 민생 현장에 연대하는 시민들의 모임입니다. 해고노동자 등 지원이 필요한 곳에 후원합니다. 주요 관심사는 노동, 재벌개혁, 부동산 문제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