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부산경남경마공원이 2005년에 개장한 이후 8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마사회는 이를 사실상 방관하고 사람의 죽음에 대해 책임지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마사회를 관리하는 책임자인 정부가 나서서 죽음을 막아야 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더불어삶은 민생 현장에 연대하는 시민들의 모임입니다. 해고노동자 등 지원이 필요한 곳에 후원합니다. 주요 관심사는 노동, 재벌개혁, 부동산 문제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