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월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전국 탈핵활동 연대체인 탈핵시민행동이 울산주민투표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5월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전국 탈핵활동 연대체인 탈핵시민행동이 울산주민투표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탈핵시민행동

관련사진보기



20일 서울의 시민단체가 광화문 광장에서, 21일에는 전국 5개 종단이 서울 명동성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울산 주민투표 지지성명을 발표하는 등 전국에서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건설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전국에서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추가건설 찬반 울산북구 주민투표' 지지 기자회견이나 성명서 발표 등이 잇달아 진행되는 것은 특별히 울산 구성원이 조직하거나 요청한 것이 아니라 이들의 자발적인 행동이라 주목된다.

이에 고무된 울산주민투표운동본부는 21일 "전국 연대의 행동에 힘입어 주민투표를 보다 더 성공적으로 성사시킬 것"이라고 천명했다.

"핵발전에 가장 큰 혜택 보는 곳은 수도권, 사용후 핵연료 문제도 지역 떠넘겨"  
 21일 서울 명동성당 앞에서?5대 종단으로 구성된 종교환경회의(기독교환경운동연대, 원불교환경연대, 불교환경연대, 천도교한울연대, 천주교창조보전연대)가 울산주민투표지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1일 서울 명동성당 앞에서?5대 종단으로 구성된 종교환경회의(기독교환경운동연대, 원불교환경연대, 불교환경연대, 천도교한울연대, 천주교창조보전연대)가 울산주민투표지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 종교환경회의

관련사진보기



21일 서울 명동성당 앞에서 5대 종단으로 구성된 종교환경회의(기독교환경운동연대, 원불교환경연대, 불교환경연대, 천도교한울연대, 천주교창조보전연대)가 울산주민투표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종교환경회의는 서울길 탈핵순례도 진행했다. 이들은 "월성핵발전소는 대형 수조에 보관하는 사용후핵연료가 이미 1991년부터 포화되어 육상보관을 시작했고, 육상보관 창고마저 자리가 모자라자 초대형 증설계획을 세워 주민들이 저항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울산 북구 주민투표는 국민 안전보다 경주시 세수 감소를 더 걱정하는 지자체에 고준위 핵쓰레기장이나 다름 없는 맥스터 증설을 강 건너 불 보듯 하지 않겠다는 의지"라며 울산시민들의 주민투표를 지지했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전국 탈핵활동 연대체인 '탈핵시민행동'이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주민투표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민의를 외면한 채 졸속으로 추진하는 월성 핵발전소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고 증설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5월 13일에는 전국 시민단체가 울산을 방문해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주민투표지지 기자회견을 진행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전국에서 달려온 탈핵·시민단체 "울산 주민투표 지지")

같은날 입장을 밝힌 그리스도인연대는 "핵발전으로 가장 큰 혜택을 보고 있는 곳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인데도 그 피해는 지금껏 지역 주민들이 감당해왔다"면서 "그런데 산자부는 다시 사용후 핵연료 문제를 핵발전소 소재 지역에 떠넘기고, 지역민들을 더욱 고통스럽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며 즉각 중단을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주민투표를 앞두고 울산주민투표 운동본부는 북구지역 곳곳을 누비며 주민투표 동의서명을 이어가고 있다.

운동본부에 따르면, 5월 20일 기준 3만1900명의 서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구가 노동자 도시임을 감안해 현재 아침 7시부터 출퇴근 시간에 맞춰 주민투표를 알리는 선전전도 진행하고 있다.

운동본부측은 "서명작업과 선전전에는 울산 북구 주민들은 물론, 현대자동차 노동자, 현대자동차 협력업체, 북구 소재 사업장 등의 노동자들도 동참하고 있다"고 전했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추가건설 찬반 울산북구 주민투표관리위원회'는 5월 28일과 29일 사업장 사전투표를 시작으로 6월 5일과 6일 북구 전역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민간주도 주민투표를 실시한다.

태그:#월성원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