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우리 네 식구는 숲속 부모님 집에 가 있는 날이 많아졌다. 꿩이 날아다니고, 고라니가 뛰어 놀 만큼 외진 숲속의 아침. 서울이라면 새벽배송이 문 앞에서 나를 기다리겠지만, 이곳에선 자연으로부터 배달된 선물이 나를 기다린다. 꼭 파도소리처럼 들리는 산속 바람 소리가 그렇고, 이슬이 촉촉이 내려앉은 산속의 짙은 흙 내음이 그렇다. 그러던 중 구름 속 세상을 선물로 받았다. 
 
안개 짙은 산속 아침 풍경 아침에 눈을 떠보니 온세상이 하얬다. 마치 구름에 잠긴듯.
▲ 안개 짙은 산속 아침 풍경 아침에 눈을 떠보니 온세상이 하얬다. 마치 구름에 잠긴듯.
ⓒ 오세연

관련사진보기

 
아침에 눈을 떠보니 창밖이 온통 하얬다. 마치 온 세상이 구름 속에 잠긴 듯, 안개가 짙게 깔린 아침 풍경은 신비로움 그 자체였다. 나는 홀린 듯 무작정 문을 열고 나가 안갯속으로 걷기 시작했다.

시골집이 좋은 건 바로 이런 점이다. 문만 열면 바로 밖이라는 것. 평생 아파트 생활을 해온 나로선 처음 경험하는 신선함이었다. 나이가 들수록 자연이 좋아지는 건 어쩔 수 없나 보다. 눈곱도 떼지 않은 나는 부지런히 따라 나온 초등학교 6학년인 큰 딸과 함께 구름 속을 산책했다. 

안개에 가려진 세상은 신비로움을 넘어 살짝 두렵기까지 했다. 어릴 적 가족과 함께 소금강 계곡에서 텐트를 치고 놀고 있는데 갑자기 거대한 먹구름이 몰려오나 싶더니 금세 사위가 어두컴컴해졌던 기억이 있다. 아름다웠던 소금강의 풍경이 순식간에 사나운 얼굴로 표정을 바꾸는 걸 봤다. 뭔가 웅장하면서도 두려웠던 기억. 자연에 대한 경외심 같은 것을 그때 느꼈다. 
 
안개 짙은 숲속 아침 풍경 아침에 눈을 떠보니 온세상이 하얬다. 안개로 포샵처리가 된 아름다운 풍경에 홀린듯 무작적 안갯속을 걷기 시작했다.
▲ 안개 짙은 숲속 아침 풍경 아침에 눈을 떠보니 온세상이 하얬다. 안개로 포샵처리가 된 아름다운 풍경에 홀린듯 무작적 안갯속을 걷기 시작했다.
ⓒ 오세연

관련사진보기

 
분명 익숙한 풍경인데... 안개에 모습을 감춘 풍경은 나에게 경외심으로 다가왔다. 신비로우면서도 아름다워 자꾸 끌리지만, 한 편으로는 안 보여서 무섭고 두려운. 아마 혼자였다면 멀리 가지 못하고 돌아왔을지도 모르겠다. 딸과 함께 한 걸음 한 걸음 안갯속으로 발을 내딛다 보니 서서히 안개가 걷히며 익숙한 듯 다른 느낌의 풍경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다

"이렇게 멀리서 보면 하얗고 아무것도 안 보일 것 같잖아. 그런데 막상 안갯속으로 들어가면 또 다 보인다."

무심코 아이에게 말하고 보니 우리의 인생도 마찬가지란 생각을 했다. 우리는 종종 내가 가보지 않은 길, 겪어보지 않은 사람, 살아보지 않은 세상에 대한 경외심을 갖는다. 몰라서 두렵고  막연해서 무섭고, 그러면서도 동경하고 꿈꾼다.

하지만 용기 내어 다가가 겪어보고, 그 속에서 부딪쳐보면 '인생 뭐 별건가' 싶을 때가 많다. 본질인 '사람'은 어디서든 비슷하기 마련이다. 중요한 건 낯선 세계로 첫발을 내딛을 '용기'와 그 길을 기꺼이 함께 떠나 줄 '누군가'가 아닐까, 구름 속 산책을 함께 한 큰 딸처럼 말이다.  

나이가 40대 중반인 나는 지금도 꿈을 꾼다. 안갯속으로 걸어 들어가듯 아직도 모든 게 불분명하고 불확실하다. 하지만 구름 속 산책을 통해 또다시 용기와 희망을 얻는다. 꾸준히 걷다 보면 언젠가 안개가 걷힐 그 날이 오겠지. 습도가 높은 안갯속 산책 덕분에 몸과 마음이 다시 촉촉해졌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살아가며 꿈꾸고, 느끼고, 공감하고, 사랑하며 소통하길

이 기자의 최신기사 순댓국이냐, 감자탕이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