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주수 공무원노동조합 김해시지부장이 19일 김해중부경찰서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주수 공무원노동조합 김해시지부장이 19일 김해중부경찰서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 공무원노조

관련사진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김해시지부(지부장 김주수)는 최근 일어난 행정복지센터 복지담당공무원 폭행사건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해시지부는 김해중부경찰서에 조합원 1000여명한테서 받은 '엄벌 촉구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민원인 ㄱ(71)씨는 자신의 기초연금수급액이 줄어든 데 앙심을 품고 지난 11일 낮 12시10분 김해 북부동행정복지센터 내 복지팀을 찾아가 갖은 욕설과 함께 폭력을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사회복지담당 공무원 ㄴ(40)씨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기도 했다.

ㄱ씨는 현재 김해중부경찰서에 특수공무수행방해치상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으며 ㄴ씨는 당시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김주수 지부장은 김해중부경찰서 앞에서 '폭력 민원인 엄벌 요구'하는 내용으로 1인시위를 벌였다. 이어 김 지부장은 조합원 1178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경찰서에 전달했다.

김 지부장은 "이번처럼 사건화되는 폭행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할 정도로 행정 최일선에 만연한 폭력 실상을 감안할 때 좋은 게 좋다는 식의 관행적 대응은 더 이상 용인되어서는 안된다"고 했다.

그는 "공무원노조 김해시지부는 악성민원인에게 관용을 베풀지 않을 것이며 이번 사건은 변호사를 선임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해시지부는 △무관용 원칙 수사와 가해자 엄벌 △김해시 차원의 강력 대응 △피해 공무원 사후조치 △재발방지 계획 수립과 읍면동 민원실 청경 배치 같은 현실적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조 김해시지부는 김해중부경찰서에 폭행 민원인 엄벌 촉구 탄원서를 제출했다.
 전국공무원노조 김해시지부는 김해중부경찰서에 폭행 민원인 엄벌 촉구 탄원서를 제출했다.
ⓒ 공무원노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